기사 메일전송
분당차병원 다학제 통합진료 환자만족도 100% - 2년 6개월 만에 췌담도암 300례 달성
  • 기사등록 2018-08-24 13:13:30
기사수정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재화) 암센터가 췌담도암 다학제 통합진료 300례를 돌파했다.

이는 지난 2016년 다학제 통합진료를 시작한 후 2년 6개월 만이며, 지난 24일 췌담도암을 이겨낸 환우들과 다학제 통합진료 300례 기념식도 가졌다. 


췌담도암 다학제 진료는 소화기내과(고광현, 권창일 교수), 종양내과(전홍재 교수), 외과(최성훈 교수), 방사선종양학과(신현수, 김미선 교수), 영상의학과(김대중 교수) 등의 전문의로 구성된 진료팀이 한자리에 모여 수술부터 면역항암치료, 신약치료까지 환자를 위한 최상의 치료법을 제시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각 환자의 병기에 따른 적절한 치료방향이 한자리에서 결정되기 때문에 치료기간이 단축되고, 질환과 치료 과정에 대한 모든 궁금증을 한 자리에서 해소할 수 있어 환자와 보호자의 만족도가 높다. 


실제 분당차병원이 췌담도암 다학제 통합진료 환자 100명을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시행한 결과 진단과 치료에서 100% 만족(매우 만족 74%, 만족 26%)한다고 응답했다. 


특히 환자들은 전문 분야 교수들의 협진으로 자세한 진료 및 치료과정 설명에서 매우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치료 후에도 97%가 다른 암환자에게 다학제 통합진료를 추천하겠다고 응답했다.


이번 다학제 300례 행사에 참석한 김정식(55세, 남)씨는 “2015년 3월 췌장암 수술을 받고 2016년 10월 간으로 재발소견을 보였을 때는 모든 것이 절망적이었다”며, “다학제 통합진료를 통해 6개월간 항암치료와 1개월간의 방사선 치료를 받고 병변이 사라졌지만 다시 복강 내 새로운 종양이 발견되어 두 번째 다학제 통합진료를 통해 4개월간의 신약 항암치료를 받으면서 기계적인 방식이 아닌 그때그때 나에게 맞는 방식으로 치료를 하고 있다는 것을 느끼면서 ‘최선의 치료를 하는 의료진만큼 나도 최선을 다해 치료를 받아야겠다’는 의지를 다지게 됐다”고 치료 소감을 밝혔다. 김씨는 현재 병변이 모두 사라져 현재 정기적으로 내원하여 검진을 받고 있다.

이어 박영자(76세, 여)씨는 “2017년 9월 췌장암이 발견됐을 때 나이도 많고, 암이 혈관에 침범되어 있어 수술도 어려워 가족과 이별 준비를 생각했다”며, “다학제 통합진료에서 여러 교수님들이 건강 상태뿐 아니라 치료과정까지 알기 쉽게 설명해주셔서 믿고 치료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박씨는 4개월 간 항암치료를 받은 후 암이 3cm에서 1cm로 줄어 2018년 2월 성공적으로 수술 받은 후 현재까지 재발없이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으며 건강하게 지내고 있다.

췌담도암 다학제 통합진료팀을 이끌고 있는 소화기내과 고광현 교수는 “진료과목별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들을 통합해 환자를 위해 최상의 치료법을 제시하는 것이 다학제 통합진료의 가장 큰 장점이다”며, “앞으로도 교수진과 끊임없이 상의하고 노력해서 췌장암 환자들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췌담도암은 췌장에 생기는 췌장암, 담도를 따라 생기는 간내담도암, 간외담도암, 담낭암 등으로 나뉜다. 병의 초기에는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아 상당수의 환자들이 병이 진행된 상태로 진단되며, 췌장과 담도의 복잡한 구조적 특성으로 수술적 접근이 쉽지 않은 경우가 많아 예후가 가장 좋지 않은 암에 속한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713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사랑으로 전달하는 따스한 온기…의료계, 연탄 나눔으로 사랑 나눔
  •  기사 이미지 병원에 흐르는 선율로 아픔도 날리다…병원들, 다양한 음악회 진행
  •  기사 이미지 분당서울대병원 용역직 근로자들 무기한 총파업…용역직 노조 vs 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대한간호협회2019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