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5월 현재 30개 원료 새 식품원료로 인정…사용가능 원료 총 4,912개 - 식약처, 새 식품원료 인정 제도 소개
  • 기사등록 2018-05-16 01:09:36
기사수정

2018년 5월 현재 알룰로오스, 잣송이추출물, 핑거라임, 노니잎 등 총 30개 원료가 새로운 식품원료로 인정됐으며, 식품공전에 등재될 때까지 신청한 자에 한하여 사용할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새로운 식품원료 인정 신청을 준비하는 식품업체나 개발자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이같은 현황 및 관련 제도를 소개했다. 


현재 식용곤충인 갈색거저리 유충, 흰점박이꽃무지 유충, 장수풍뎅이 유충, 쌍별귀뚜라미는 일반식품원료로 전환되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


식품공전에 현재 등재되어 사용가능한 원료는 총 4,912개이며, 이 중 200개는 사용 시 조건을 지켜야 하는 제한적 사용 원료이다.


‘새로운 식품원료 인정제도’는 국내에서 식품으로 섭취경험이 없는 원료에 대해 안전성 등을 평가하는 것으로 새로운 식품원료로 인정받게 되면 한시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새로운 식품원료로 인정받기 위한 제출 자료는 ▲기원 및 개발경위 ▲국내·외 인정 및 사용현황 ▲제조방법 ▲원료 특성 ▲안전성에 관한 자료다.


식품원료 신청은 누구나 할 수 있으며, 신청자료 준비에 어려움을 겪는 영업자 등을 지원하기 위해 찾아가는 기술상담 등을 운영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신소재식품과는 “새로운 식품원료 인정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정보와 기술지원을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며, “새로운 식품원료 인정제도 관련 민원설명회를 오는 16일(수) 서울지방식약청(서울 목동 소재)에서 개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홈페이지>법령·자료>홍보물자료>일반홍보물) 및 (안전평가원 홈페이지>신소재정보>새로운 식품원료 관련 정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표)새로운 식품원료 인정 현황


* 인정된 원료 중 4건(갈색거저리 유충, 흰점박이꽃무지 유충, 장수풍뎅이 유충, 쌍별귀뚜라미)은 일반식품원료로 전환


(그림)인정 절차 요약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569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지원단, 대구·경북지역 지원 나서…고려대, 세브란스, 의협, 간협, 간무협 등
  •  기사 이미지 [사진으로 보는 코로나19 의료현장]대구가톨릭대병원 3개 병동, 125병상 제공
  •  기사 이미지 [힘내라 의료계]코로나19 응원·후원·기부 줄이어1…대학병원에 이어지는 기부 행렬
한국화이자제약
위드헬스케어
한국MSD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