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다이어트 시도율 50대 최고, 60세 이상 최저…정규직 다이어트 시도 높아 - 안동대 간호학과 김윤영 교수팀, 국제의학연구저널 발표
  • 기사등록 2018-04-17 18:43:53
기사수정

다이어트 시도율이 50대에 가장 높고, 60세 이상에서는 낮으며, 정규직이 비정규직 근로자에 비해 다이어트 시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안동대 간호학과 김윤영 교수팀이 2011년 3차 한국근로환경조사에 참여한 15세 이상 비만 근로자 484명의 다이어트 시도율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번 연구결과 전체 비만 근로자의 다이어트 시도율은 63.4%였다. 3명 중 2명은 체중 조절을 위해 시간을 할애한다는 의미다.


비만 근로자의 다이어트 시도율에 있어서 남녀 차이가 뚜렷하지 않았다(남 63.2%, 여 63.9%). 연령별론 50대의 다이어트 시도율이 70.2%로 최고, 60세 이상이 55.0%로 최저를 기록했다.


비만 근로자의 소득·학력이 높을수록 담배를 피우지 않을수록 자신이 평가하는 건강 상태가 좋을수록 다이어트 시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주당 근무시간이 40∼49시간인 비만 근로자의 다이어트 시도율은 70.9%였다. 반면 주 근무시간이 60시간 이상이거나 40시간 미만인 근로자의 다이어트 시도율은 각각 47.7%·60.0%에 그쳤다.


연령·성 등 다양한 요인을 모두 고려해 보정한 결과 비만 정규직 근로자는 비정규직 근로자에 비해 자신의 다이어트를 위해 노력할 가능성이 2.2배 높았다.


주(週) 40∼49시간 일하는 근로자는 주 근로시간이 60시간 이상인 근로자에 비해 체중 조절을 위해 노력할 가능성이 2.4배였다. 


교수팀은 논문에서 “한국 노동자의 근로시간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35개 회원국 중에서 3번째로 길다”며, “과체중 또는 비만 근로자가 시간외 근무를 오래 하면 비만 관리 등에 투입할 시간이 극도로 제한된다”고 밝혔다.


과다한 근무시간이 운동 등 신체 활동을 줄여 근로자의 다이어트 전략의 걸림돌로 작용한다는 분석이다. 


긴 잔업시간은 가족과의 저녁 식사를 힘들게 할 뿐 아니라 칼로리 밀도가 높은 패스트푸드나 편의식품을 주로 선택하게 하는 요인으로 작용, 오히려 체중 증가를 부추긴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국제의학연구저널(Journal of International Medical Research) 최근호에 ‘한국의 비만 근로자에서 작업 환경과 체중 조절 노력의 상관관계’라는 내용으로 소개됐다.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518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중환자의학회 “정부의 코로나19 중환자 병상 확보 방법 과감한 수정 필요”
  •  기사 이미지 세계 최초 온라인 간(肝) 관련 국제학회 ‘The Liver Week 2020’ 개최…실시간 온라인 진행
  •  기사 이미지 에크모 ‘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 결과’ 국내 최초 공개…코로나 에크모 권고사항도 발표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