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무직 노인 3명 중 1명은 우울 상태 - 가천대 남혜경 교수팀, 노인 1만 451명 자료 분석 결과…스스로 ‘건강 나쁘…
  • 기사등록 2018-01-25 00:59:59
기사수정

취업 여부가 젊은 사람뿐 아니라 노인의 우울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신의 건강에 대한 부정적 인지도 노인의 우울 발생 위험을 높이는 요인이었다. 


2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가천대 간호대학 남혜경 교수팀이 ‘2014년도 노인실태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만 65세 이상 노인 1만 451명의 일반적 특성·취업 여부가 우울과 어떤 관련성이 있는지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노인실태조사는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노인정책 수립에 필요한 기초자료를 제공하기 위해 3년마다 실시하는 조사다.


이번 연구에서 65세 이상 노인의 우울 유병률은 33.1%로 나타났다. 노인 3명 중 1명은 평소 우울을 느낀다는 의미다.


취업 여부는 이런 노인의 우울에 영향을 미쳤다. 직업이 없는 노인은 직업이 있는 노인에 비해 우울에 빠질 위험이 약 1.7배였다.  


남 교수팀은 논문에서 “노인의 건강수준·여건에 맞는 취업은 소득창출과 더불어 노년기를 주도적으로 살아가게 하는 계기로 작용해 긍정적 삶을 살아가는 데 도움을 준다”며, “지역사회에서 취업을 원하는 노인에게 다양한 교육을 실시함으로써 지속적인 취업 활동을 유지하도록 하면 우울 예방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기존 논문을 통해서도 취업은 노인의 신체적·정신적·심리적 안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우울 발생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확인됐다.  


노인의 주관적 건강 인지도와 신체 활동 여부도 우울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인 것으로 나타났다. 


평소 자신의 건강을 ‘나쁘다’고 인지하는 노인의 경우, ‘건강하다’고 여기는 노인에 비해 우울 발생 위험이 6.3배 높았다. 


자신의 건강이 좋지도, 나쁘지도 않은 수준(‘그저 그렇다’)이라고 생각하는 노인도 ‘건강하다’고 여기는 노인에 비해 우울 발생 위험이 2배 이상이었다.  


평소 운동을 하지 않는 노인은 운동을 통해 신체활동을 하는 노인에 비해 우울 발생 위험이 1.7배 높았다. 


남 교수팀은 논문에서 “이번 연구에선 노인이 앓고 있는 만성질환의 가짓수가 우울 발생 위험을 특별히 높이지 않았다”며, “노인 각자의 건강에 대한 주관적 견해가 때에 따라선 만성질환 가짓수 등 객관적 건강지표보다 노인의 우울 발생엔 더 큰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한국보건간호학회지 최근호에 ‘취업 여부가 노인의 우울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내용으로 소개됐다.  


한편 국내 노인의 취업률은 28.5%로, 전체 노인 4명 중 1명꼴이었다.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379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중환자의학회 “정부의 코로나19 중환자 병상 확보 방법 과감한 수정 필요”
  •  기사 이미지 세계 최초 온라인 간(肝) 관련 국제학회 ‘The Liver Week 2020’ 개최…실시간 온라인 진행
  •  기사 이미지 에크모 ‘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 결과’ 국내 최초 공개…코로나 에크모 권고사항도 발표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