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최근 3년, 비싼 약 처방 비율 급증 - “처방행태 개선과 폐의약품 처리 앞장서야”
  • 기사등록 2017-10-13 01:05:05
  • 수정 2017-10-13 01:08:27
기사수정

최근 3년 사이에 외래진료시 고가약 처방의 비중이 급증한 것으로 밝혀졌다.

권미혁(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국회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까지만 해도 전체 상병에서 외래 고가약 처방비율이 34.39%였지만, 2015년 81.65%까지 급증했다가 현재(2017년도 상반기)까지도 여전히 70% 가량(69.93%)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감기로 부르는 급성상기도감염의 경우에도 2013년 고가약 처방비율은 24.72%수준이었지만 2015년 81.69%까지 치솟았다가 현재(2017년 상반기)까지도 73.69%를 유지하고 있다.

이에 대해 권미혁 의원은 “박근혜 정부는 약품비 절감대책이나 지출관리를 거의하지 않아 고가약 처방비율이 높아지고, 많은 약을 처방하는 처방행태도 개선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실제 건강보험에 등재되어있는 의약품 품목수는 2017년 현재 21,400여종에 이르러 2,000~4,000품목 수준에서 관리되는 주요선진국들에 비해 매우 많고, 처방전당 약품목수도 1개 가량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권 의원은 “등재의약품이 많으면 제약사의 적극적인 판촉으로 많은 의약품이 처방될 수 밖에 없고, 낭비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 소위 깔아주는 약이라 불리는 위장약이나 진통제 등이 필요이상으로 처방되어 가장 많이 버려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는 버려진 의약품으로 인한 2차 오염까지 발생할 수 있는 문제여서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처방행태 개선과 폐의약품 처리에 앞장서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0782430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올 한 해 최고의 웹사이트 의료부문 통합대상 수상
  •  기사 이미지 배우 김지수씨, 가톨릭조혈모세포은행 홍보대사 위촉
  •  기사 이미지 고대구로병원, 감염 관리 캠페인 진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