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심근경색 치료 신약 후보물질, 논문에 이어 미국 특허 등록 - 전남대병원 안영근 교수팀, 저분자 화합물 ‘BIO’ 효능 입증
  • 기사등록 2017-10-12 14:37:09
  • 수정 2017-10-12 14:39:11
기사수정

국내 교수팀이 심근경색증으로 손상된 심장을 정상 기능으로 되찾는데 특별한 효능을 가지고 있는 새로운 치료약물을 개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은 전남대학교병원 안영근 교수팀과 광주과학기술원 다런 윌리엄스 교수팀 공동연구로 지중해산 뿔고둥류에서 추출한 천연 성분인 ‘6-브로모인디루빈’을 활용한 심근경색 치료약물을 미국 특허청으로부터 특허등록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특허 내용은 ‘바이오(BIO)’로 불리는 저분자 화합물인 약물이 심근경색의 원인이 되는 섬유화를 감소시키고, 심근의 재생을 유도한다는 사실을 규명한 것으로 보건복지부 질환극복기술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했다.

심근경색으로 이미 손상된 심장조직은 반흔 조직이 축적되면서 심장의 제 기능을 하지 못하게 되는데, 손상된 심근 세포를 재생시키기 위해서는 효과적인 치료제 개발이 필요하다.

이번 연구는 심장의 심실이 섬유화된 쥐에게 BIO를 2주 동안 투여하였으며, 그 결과 섬유화된 심실 조직이 이전 조직보다 60%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심근의 기능을 유지하는 심근세포의 증식은 촉진된 반면, 심장 조직을 섬유화하는 섬유모세포의 중식은 줄어들었으며, 심장 기능 회복과 관련된 ‘M2 대식세포’는 늘어났다.

안영근 교수는 “이번 등록 특허는 기초 연구결과가 임상연구에 활용될 수 있도록 커다란 가능성을 제시하는 성과로, 향후 체계적인 임상시험을 거쳐 신약개발로 이어질 수 있도록 후속연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바이오(BIO)는 천연 약물 유도체. 글리코겐 대사 관여 효소인 GSK3β의 효소활성을 억제하는 화합물로, 줄기세포 자가 복제를 촉진하는 Wnt 경로를 활성화는 물질로도 알려져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0778662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올 한 해 최고의 웹사이트 의료부문 통합대상 수상
  •  기사 이미지 배우 김지수씨, 가톨릭조혈모세포은행 홍보대사 위촉
  •  기사 이미지 고대구로병원, 감염 관리 캠페인 진행
한국화이자제약
CMS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