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내 아이 선천성 심장질환 조기 발견과 치료로 건강한 성장을
  • 기사등록 2017-10-12 10:29:10
  • 수정 2017-10-12 10:30:17
기사수정

임신 이후 태아가 점점 성장하면서 부모들은 아이가 과연 건강하게 자라고 있는지 걱정을 하게 되며 주기적으로 태아검진을 통해 아이의 건강여부를 확인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많이 발견되는 질병이 바로 선천성 심장 질환으로 신생아가 출생했을 때부터 존재하는 심장의 기능과 기형을 지칭하는데 태아시기에 심장의 형성과 발달과정에서 문제가 생겨 나타나는 증상이다.

현대의술의 발달과 태아의 건강에 대한 높은 관심으로 산전 진단을 통해 출산 전 심장질환을 인식하는 경우가 많지만 때에 따라서 출산 후에 발견되는 경우도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아이의 출생 후 가장 쉽게 발견할 수 있는 증상으로는 아이가 잘 먹지 못하고 돌이 지나도 체중이 3~4kg에 머무는 등 체중증가와 성장이 더딘‘심부전’(심장이 장기와 조직의 대사에 필요한 혈류를 제대로 공급하지 못하는 상태)과 입술과 손톱 밑 부분이 파랗게 되는‘청색증’(피부나 점막에 산소포화도가 떨어지면서 발생하는 증상)이 대표적인데 이는 모두 심장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해 나타나는 증상이다.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병원을 찾아 검사를 하는 것이 좋은데 청진을 통해 심잡음이 확인되면 간단한 X-RAY 검사와 심장 초음파 검사를 통해 99% 이상 진단이 가능하다.

하지만 대부분의 부모들이 그러하듯 신생아의 몸에 수술을 하기는 쉽지 않은 결정이나 방치할 경우 각종 합병증과 증상악화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모든 질환에 가슴을 여는 수술을 진행하는 것이 아니라 때에 따라 도구를 삽입하는 시술로 진행하기도 하는데 심장에 도관을 넣어 풍선확장술을 통해 좁아진 혈관을 넓혀주거나 우심방과 좌심방 사이에 구멍이 있는 심방중격결손증의 경우 디바이스를 이용해 구멍을 막는 시술을 진행하기도 한다.

복합질환은 대부분의 경우에 대해 외과적 수술을 실시하게 된다. 하지만 한번의 수술로 마무리 되는 것이 아니라 여러 회에 걸쳐서 단계적으로 진행하기도 하는데 증상을 완화시키고 다음단계의 수술을 위한 준비 단계의 수술을 선행하며 여러 회에 걸쳐 수술을 나눠서 진행하기 때문에 치료기간이 상대적으로 길어진다.

고대안산병원 흉부외과 신홍주 교수는 “단순질환의 경우 수술 이후에 대부분의 경우에 약물 복용 없이 평생 건강하게 생활이 가능하지만 복합질환은 경우에 따라 약물복용과 함께 당뇨와 고혈압과 같은 만성질환처럼 병원을 주기적으로 방문해 환자의 상태를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의료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단순 질환의 경우 시술로 완치가 가능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심장질환이 의심되는 증상이 발견 될 시 병원에 내방하여 전문의와 상담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0777175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올 한 해 최고의 웹사이트 의료부문 통합대상 수상
  •  기사 이미지 배우 김지수씨, 가톨릭조혈모세포은행 홍보대사 위촉
  •  기사 이미지 고대구로병원, 감염 관리 캠페인 진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