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보건산업진흥원, 의료적폐 눈감아주기? - 국비지원 국제 인턴십 프로그램에 차움, 차의과학대학교 학생들만 선발
  • 기사등록 2017-10-12 10:27:58
  • 수정 2017-10-12 10:29:06
기사수정

보건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이 지난 2016년부터 해외취업을 희망하는 의료인과 해당 인력이 필요한 의료기관의 매칭을 통하여 실무경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국제의료인턴십프로그램’에 특정의료기관이 악용하는 사례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진흥원이 정춘숙(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특정 기업(차병원그룹)의 의료기관(차움)이, 해당 기업이 운영하고 있는 학교(차의과학대학교) 학생들만으로 구성하여 뽑은 것이다.

선발 결과를 보면, 지난 2년동안 ‘차움’이 선발한 7명의 학생(2016년 4명, 2017년 3명) 모두 차의과학대학교 재학생인 것으로 나타났다.

(표)국제의료인턴십프로그램 매칭된 기관·지원자 현황 (사업비단위: 백만원)
1-5.jpg

문제는 ‘차움’의 국제의료인턴쉽프로그램에는 타 대학생들 26명(2016년 14명, 2017년 12명)도 지웠했지만, 이 과정에서 ‘차움’은 지원한 타 대학생들을 전부 떨어뜨리고, 차의과학대학교 학생들만 선발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해 진흥원 관계자는 “국제의료인턴쉽프로그램은 각 의료기관에서 학생들을 심사·선발하며, 선발된 지원자만 진흥원에 통보하는 형식이기 때문에 탈락한 지원자가 왜 탈락되었는지는 알 수 없다”고 답변했다.

이에 대해 정춘숙 의원은 “차병원그룹과 그 계열사 차움 의료기관은 박근혜정권의 국정농단사태와 함께 많은 의혹이 제기되었던 의료적폐로 불리는 기관인데, 국제의료 인턴십 프로그램에서조차 다른 기관들과 달리 자신들의 학교 학생들만을 선발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것은 공정하지 못하다”며, “이런 방식의 국제의료 인턴십 프로그램의 지원자 선발방식을 개선하여, 악용하는 사례가 다시는 없도록 보건산업진흥원이 국제의료 인턴십 프로그램 선발과정을 직접 맡아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운영되어야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진흥원이 선발된 지원자 1인당 900만원의 예산을 해당 의료기관에 지원하면, 의료기관이 인턴십프로그램을 진행하는데 있어서 필요한 금액과 선발된 지원자들의 항공료, 현지체류비 등에 사용하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0777167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올 한 해 최고의 웹사이트 의료부문 통합대상 수상
  •  기사 이미지 배우 김지수씨, 가톨릭조혈모세포은행 홍보대사 위촉
  •  기사 이미지 고대구로병원, 감염 관리 캠페인 진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