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최근 5년간 임상시험으로 82명 사망, 1천명 이상 입원 - 식약처 승인 임상시험 대비 이상반응자 2배 이상 증가
  • 기사등록 2017-10-10 22:30:46
  • 수정 2017-10-10 22:36:41
기사수정

지난 5년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승인한 임상시험 중 82명이 사망하고, 1,000명 이상이 생명위협 반응 등으로 입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식약처가 김상훈(자유한국당, 대구 서구)의원에게 제출한 ‘임상시험 중 발생 이상반응자 현황(2012~2017)’에 따르면, 2012년 이후 보고된 임상시험 중 사망자는 82명이고, 생명위협 반응 등으로 입원한 사람은 1,168명으로 조사됐다.

총 인원도 지난 2012년 166명에서 2016년 309명으로 약 2배 증가했다.

(표)2012-2017년 임상시험 이후 발생한 이상반응 현황(건, 명, %)
0-10.jpg

사망자는 최근 들어 늘어나는 추세다. 2014년까지 연간 약 10명대에서 2015년 16명, 2016년 21명으로 급증하더니 2017년 상반기에 이미 16명에 이르렀다.

생명위협 및 입원자의 증가세도 뚜렷하다. 2012년 156명에서 2014년 218명, 2016명 288명으로 해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 

승인시험 대비 이상반응자 발생빈도도 2012년 24.4%에서 2016년 49.2%까지 높아졌다. 승인된 임상시험 2건당 1회는 사망 또는 입원자가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김상훈 의원은 “시험건수 대비 사망자가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는 것은 식약처의 임상시험 승인절차가 부실하다는 증거이다”며, “임상시험 승인 요건을 엄격한 기준 하에 재정비하고, 시험 과정에서도 인권 침해 요소가 없는지 조사하여 부작용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0764224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올 한 해 최고의 웹사이트 의료부문 통합대상 수상
  •  기사 이미지 배우 김지수씨, 가톨릭조혈모세포은행 홍보대사 위촉
  •  기사 이미지 고대구로병원, 감염 관리 캠페인 진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