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65세 이상 고령자 진료비, 전체 진료비의 38.7% 차지 ‘25조’ - 노인의료 복지 개선방안 필요 지적
  • 기사등록 2017-10-09 20:29:50
  • 수정 2017-10-09 20:31:21
기사수정

지난해 우리나라 65세 이상 고령자 노인의 진료비가 전체 진료비의 38.7%를 차지하는 25조원으로 조사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석진 의원(자유한국당)이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같이 나타났다.

이에 강석진 의원은 노인의료복지에 대한 개선방안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번에 제출된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65세 이상 고령자 노인의 총 진료비는 2008년 10조 4,900억원에서 2016년 25조 187억원으로 14조 5287억원이나 급증했으며, 총 진료비 중 노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2008년 29.9%에서 2016년 38.7%로 높아졌다.

(표)2008년 ~ 2017년 8월 건강보험 65세이상 노인진료비 현황주1)
9-7.jpg

특히, 평균수명에 증가에 따른 노인의료비의 증가는 노인 개인 부담뿐만이 아닌 노인부양 가족의 부담, 나아가 사회 전체의 부담으로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보건사회연구원 자료에 따르면, 향후 5년간 건강보험상 65세 이상 고령자 진료비는 2020년 45.6%, 2030년엔 65.4%까지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며, 2060년에는 노인 진료비만 최대 390조7949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보건사회연구원 자료)

강석진 의원은 “노인의료복지비의 급증에 대해서, 보다 체계적인 예측과 준비를 해야 한다”며, “초고령사회의 진입에 대비해, 노인들의 욕구가 정확히 반영된 의료와 요양이 통합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노인의료복지서비스 제공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0754859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올 한 해 최고의 웹사이트 의료부문 통합대상 수상
  •  기사 이미지 배우 김지수씨, 가톨릭조혈모세포은행 홍보대사 위촉
  •  기사 이미지 고대구로병원, 감염 관리 캠페인 진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