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상담원 수준 인공지능 상담로봇, 첫발
  • 기사등록 2017-10-10 02:02:45
  • 수정 2017-10-10 02:03:03
기사수정

앞으로는 가상의 인공지능 상담원과 대화를 통해 여권·차량등록 관련 고품질의 민원상담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와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서병조)은 지난 9월 19일 ‘첨단 정보기술 활용 공공서비스 지원사업’을 통해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거대자료) 기반의 지능형상담시스템 구축’ 사업을 대구광역시와 함께 추진한다.

현재 일부 지자체에서 운영 중인 자동민원상담서비스의 경우 대부분 사전에 정해진 질답세트 기반으로 서비스를 구축하여 한정된 질문 외에는 답변할 수 없는 문제가 있었다.

앞으로는 이 사업을 통해, 민원인의 다양한 질의에도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여 초급상담원 수준 이상의 민원상담 응대 능력을 확보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다양한 민원상담 질문에도 관련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 민원상담데이터를 온톨로지 형태로 저장·관리하고, 민원인의 질의에 인공지능 상담원이 정확히 이해·답변할 수 있도록 자연어처리, 질의의도 분석, 답변생성 부분에 최신 인공지능 대화로봇 기술을 적용한다.

행정안전부는 올해 시범사업을 통해 여권, 차량등록, 시정일반 분야에 대해서 서비스를 구축하고 시범운영을 거쳐 이르면 2018년 3월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서비스 모델 검증·보완 후 서비스 분야를 확대하여 전국 지자체에 확산하고, 해당 자동민원상담데이터를 민간에 개방하여 관련 기술 발전 및 민간의 유사 서비스 발굴에 기여할 예정이다.

장영환 행정안전부 개인정보보호정책관은 “자동상담민원서비스와 같이 지능정보기술을 적용한 다양한 분야의 주민밀착형 서비스를 선도적으로 발굴하여 지능형 정부 구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0683697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올 한 해 최고의 웹사이트 의료부문 통합대상 수상
  •  기사 이미지 배우 김지수씨, 가톨릭조혈모세포은행 홍보대사 위촉
  •  기사 이미지 고대구로병원, 감염 관리 캠페인 진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