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0대 후반 여성 출산 점유율 17년 새 1/3로 감소 - 공주대 임달오 교수팀, 통계청 출생신고 자료 분석 결과…다태아 출생률 1.4…
  • 기사등록 2017-09-22 10:25:57
  • 수정 2017-09-22 10:27:08
기사수정

20대 후반 여성의 출산 점유율(한 해 전체 출산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17년 새 1/3 수준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45세 이상 여성의 출산 점유율은 1.8배 높아졌다.

2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공주대 보건행정학과 임달오 교수팀이 통계청의 1997∼1998년(129만3108건), 2014∼2015년(85만5334건)의 출생신고 자료를 이용해 산모의 연령대별 출산 점유율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1997∼98년엔 20대 후반(25∼29세) 여성의 출산 점유율은 54.8%였으나 2014∼15년엔 22.0%로 32.8%p나 감소했다.

반면 30대 초반(30∼34세) 여성의 출산 점유율은 22.8%에서 50.5%로 2.2배, 30대 후반(35∼39세)의 출산 점유율은 5.1%에서 20.0%로 3.9배 증가했다.

20대 후반과 30대 후반 여성의 출산 점유율 차이가 거의 없어진 것이다. 40대 초반(40∼45세)과 45세 이상 여성의 출산 점유율은 같은 기간 동안 각각 4.3배·1.8배 증가했다.

이는 우리 사회의 만혼과 이에 따른 산모 연령 증가가 통계적으로 뒷받침된 결과다.  

평균 출산 연령은 1997∼98년 27.9세에서 2014∼15년 31.7세로 높아졌다. 이 기간에 조기분만율은 3.3%에서 6.7%로 2배 증가했다.

만삭분만율(37∼41주)과 과숙 분만율(42주 이상)은 감소했다.

평균 임신기간은 39.4주에서 38.6주로 단축됐다.

교수팀은 논문에서 “저체중아의 출생률이 3.3%에서 5.6%로 증가, 같은 기간 신생아의 평균 출생체중이 3.27㎏에서 3.21㎏으로 감소했다”며, “(시험관 아기 시술이 확대되면서) 다태아(쌍둥이) 출생률도 1.4%에서 3.6%로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조기분만과 저체중아 출생률은 30대 이상 산모보다 10대·20대 등 젊은 산모에서 더 높았다.

이번 연구결과는 한국보건정보통계학회지 최근호에 ‘출산 연령에 따른 출생아의 출생 결과: 1997∼98, 2014∼15년 출생통계를 중심으로’라는 내용으로 소개됐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0604355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종양내과학회, 항암치료 대국민 인식 제고 나서
  •  기사 이미지 대한노인정신의학회 2017 추계학술대회 및 연수교육 개최
  •  기사 이미지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창립 20주년
대한골대사학회
CMS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