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의 보건 의료 시스템에 인식과 현실의 격차“크지 않다” - 필립스 ‘미래건강지수’ 보고서 두 번째 발표
  • 기사등록 2017-09-22 10:13:04
  • 수정 2017-09-22 10:15:33
기사수정

우리나라 국민들이 가진 보건 의료 시스템의 통합에 대한 인식과 실제 현실 수준은 모두 높은 편이며 그 격차도 여타 국가에 비해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커넥티드 케어 기술의 수용에 대해서는 국민들이 가진 인식보다 현실이 더 발전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로열필립스(Royal Philips)는 전 세계 19개 국가 약 3만 3,000명을 대상으로 각국 보건 의료 시스템의 현실과 인식의 격차를 조사한 미래건강지수 (Future Health Index)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미래건강지수(Future Health Index)는 헬스케어 미래에 대한 통찰력을 제공하고자 2016년부터 필립스의 의뢰로 조사, 발표되는 연례 보고서다.

각국 의료 시스템의 현실과 인식에 어느 정도 격차가 있는지 확인하고, 미래 헬스케어 과제에 대비하고 있는지 그 준비 상태를 점검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조사 기준은 크게 3가지로 헬스케어에 대한 접근성 (Access to healthcare), 보건 의료 시스템의 통합성 (Integration of health systems), 커넥티드 케어 기술의 채택 (Adoption of connected care technology)이다.

필립스는 자체 설문 결과와 세계보건기구 등 국제 기구 및 기관의 기존 데이터를 분석해 각각 ‘인식(Perception)‘과 ‘현실(Reality)‘지수로 산출했다.

이 차이가 작을수록 의료 전문가와 일반 국민이 자국 보건 의료 시스템의 수준에 대해 잘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1-11.jpg

◆한국, 의료 시스템 통합에 대한 인식현실 수준 높아
올해 처음 조사 대상국이 된 한국은 특히 보건 의료 시스템의 통합성에 있어 국민들의 인식과 현실 수준이 모두 높았다.

인식지수는 58.3으로 스웨덴, 사우디 아라비아, 아랍에미레이트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 이에 반해 현실지수 39.2로 다소 낮았지만, 싱가포르, 미국, 프랑스에 이어 역시 4위에 올랐다.

통합성은 전세계 공통으로 격차가 큰 분야로 드러났는데, 한국은 두 지수간 차이가 19.1로 다섯 번째로 작았다.

접근성 부분은 인식과 현실지수 순위는 높지 않았지만, 글로벌 평균에 근접했다. 한국의 헬스케어 접근성에 대한 인식지수는 66.7로 19개국 중 13위, 현실지수는 62.3로 12위를 차지했다.

두 지수의 글로벌 평균은 각각 66.9와 64.6이다. 특히, 한국은 두 지수간 차이가 4.4로 브라질, 캐나다, 스페인에 이어 네 번째로 작았다.

웨어러블 기기, 가정 내 건강 모니터링 장치, 원격 환자 모니터링 솔루션 등을 일컫는 커넥티드 케어 기술의 채택은 인식보다 현실이 훨씬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실 지수는 69.1로 7위를 차지했으며, 글로벌 평균(57.8)보다 월등히 높았다.

반면 인식지수는 48.4 (14위)로, 글로벌 평균 (50.8) 수준이었다. 이는 한국이 커넥티드 케어 기술을 수용할 현실적인 준비는 되어 있지만 기술에 대한 의료 전문가와 일반 국민의 인식이 다소 낮고 다른 국가만큼 사용하지 않는다는 것을 시사한다.

◆커넥티드 케어 중요성 알지만 사용법은 몰라
우리나라 국민들은 커넥티드 케어 기술의 중요성과 잠재력은 알지만, 사용법이나 데이터 해석 방법 등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는 응답이 많았다.

국내 응답자 중 의료 전문가의 55%, 일반인의 74%는 커넥티드 케어 기술이 인구의 전반적인 건강을 증진하는데 중요하다고 답했다. 질병 예방에 있어 중요하다는 응답도 각각 61%, 75%였다.

그러나 커넥티드 케어 기술을 잘 알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의료 전문가의 30%, 일반인의 14%에 불과했다.

또 기술을 사용해 본 일반인 응답자 중 절반 이상 (56%)은 얻은 결과를 해석할 줄 모른다고 응답했다.

필립스코리아 총괄대표 도미니크 오 사장은 “커넥티드 케어 기술은 소비자가 스스로 건강 관리를 할 수 있게 도와 의료 시스템의 부담을 줄이는 데 필요하지만 생각만큼 보급되어 있지는 않다“며, “커넥티드 케어 기술에 대한 인식을 향상하고 교육을 병행하며, 의료진이 환자 관리에 이런 기술을 활용하도록 독려하는 것이 지속 가능한 보건 의료 시스템을 만드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지속가능한 헬스케어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예방 의료‘에 더욱 집중해야 한다는 기조가 전 세계 공통으로 나타났다.

전 세계 의료 전문가 응답자 중 약 59%는 치료보다 예방 의료에 더 집중해야 한다고 답했다.

특히 브라질 (87%), 아르헨티나 (81%), 한국(69%), 중국 (69%) 등 신흥시장에서 높은 비율로 나타났다.

한편 필립스 미래 건강 지수(Future Health Index) 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보고서 홈페이지 (www.futurehealthindex.com/report/2017/?lang=ko, 국문)에서 확인할 수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06042784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올 한 해 최고의 웹사이트 의료부문 통합대상 수상
  •  기사 이미지 배우 김지수씨, 가톨릭조혈모세포은행 홍보대사 위촉
  •  기사 이미지 고대구로병원, 감염 관리 캠페인 진행
한국화이자제약
CMS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