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안랩, 온라인 광고를 악용해 유포되는 ‘케르베르 랜섬웨어’ 주의 당부
  • 기사등록 2017-08-12 00:11:50
  • 수정 2017-08-12 00:13:14
기사수정

안랩이 온라인 광고를 악용해 유포되는 케르베르 랜섬웨어에 대해 주의를 당부했다.

음악, 영상 등 유튜브 콘텐츠를 파일로 다운로드 하면서 무심코 본 광고 때문에 랜섬웨어에 감염될 수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안랩(대표 권치중)은 유튜브(youtube) 콘텐츠 파일 변환 사이트에 게재된 온라인 광고를 랜섬웨어 유포 경로로 악용한 사례가 발견되어 사용자 주의를 당부했다.

공격자는 특정 ‘mp3 파일 변환 사이트’의 광고 지면에 정상으로 위장한 악성 광고를 해당 사이트에 노출시켰다.

이는 ‘멀버타이징[Malvertising:악성코드(Malware)와 광고(Advertising)의 합성어로, 온라인 광고를 변조해 악성코드를 유포하는 기법]’ 수법으로 공격자가 악성코드를 유포하기 위한 수단으로 자주 사용하는 방법이다.

공격자는 미리 제작해 놓은 위장 광고 서버에서 악성 콘텐츠를 전송하는데 해당 서버의 도메인이 실제 광고 서버와 유사해 정상으로 착각하기 쉽다.

사용자가 파일 변환을 위해 해당 사이트에 접속한 후 악성 광고를 클릭하면 광고 팝업창이 뜬다.

이 때 보안이 취약한 PC의 경우 ‘드라이브 바이 다운로드(Drive-by-Download: SW취약점 보안 패치가 되지 않은 PC에서 공격자가 미리 제작/해킹한 웹사이트를 방문하면 자동으로 악성코드에 감염되는 방식)’ 방식으로 광고를 클릭한 것 만으로도 순식간에 랜섬웨어에 감염된다.

랜섬웨어 감염 이후 사용자 PC 내 주요 파일(문서, 이미지 파일 등)들이 암호화 되고 복호화에 대한 대가를 안내하는 문구가 뜬다.

현재 ‘V3 제품군’과 ‘안티 랜섬웨어 툴’에서 해당 랜섬웨어를 진단 및 치료하고 있다.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PC 사용자는 △OS(운영체제) 및 인터넷 브라우저(IE, 크롬, 파이어폭스 등), 응용프로그램(어도비, 자바 등), 오피스 SW 등 프로그램의 최신 버전 유지 및 보안 패치 적용 △백신 프로그램 최신버전 유지 및 주기적 검사 등 보안 수칙을 실행해야 한다.

안랩 시큐리티대응센터(ASEC) 한창규 실장은 “이번 사례의 경우, 해외 사이트이지만 국내 사용자도 많이 이용하고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며, “사용자가 자주 찾거나 보안이 취약한 사이트 등에 삽입된 온라인 광고는 공격자의 타겟이 될 확률이 높아 클릭 하기 전 주의하는 습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0246431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올 한 해 최고의 웹사이트 의료부문 통합대상 수상
  •  기사 이미지 배우 김지수씨, 가톨릭조혈모세포은행 홍보대사 위촉
  •  기사 이미지 고대구로병원, 감염 관리 캠페인 진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