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학생 10명 중 4명 이상, 취업 위해 성형 경험 - 대구한의대 보건학부 한삼성 교수팀, 대학생 540명 조사결과
  • 기사등록 2017-08-11 23:56:12
  • 수정 2017-08-12 00:01:09
기사수정

대학생 10명 중 4명 이상이 취업을 위해 성형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대구한의대 보건학부 한삼성 교수팀이 대학생 540명의 미용성형·피부관리 경험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

교수팀은 피부관리를 셀프 관리가 아닌 피부 관리실·병원 관리실 등을 통한 피부관리로 한정했다. 미용성형은 신체적 기능장애가 없는데도 순전히 외모를 더 돋보이게 하려고 하는 성형을 가리킨다.

이번 연구에서 여대생의 미용성형 경험률은 남학생에 비해 약 11배에 달했다.  

외모관리를 하는 주된 이유가 취업이라고 밝힌 대학생의 미용성형 경험률은 40.5%로 절반에 가까웠다.

‘주변을 의식해서’, ‘자기만족을 위해’, ‘이성 친구 때문에’ 외모관리를 하는 대학생의 미용성형 경험률은 각각 25.5%·24.5%·9.8%였다. 취업을 위해 외모관리를 하는 대학생의 성형 선택 비율이 상대적으로 더 높았다.

한 교수는 “현재의 청년 취업난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결과이며, 쌍꺼풀 수술이 요즘엔 시술이라고 불릴 만큼 성형이 보편화된 현실에서 많은 취업 준비생이 미용성형을 통해 자신의 이미지를 간단히 바꾸려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면접 시 미용성형이나 피부관리가 도움이 된다’고 여기는 대학생의 미용성형 경험률은 그렇지 않은 학생에 비해 약 3.1배였다. 피부관리 경험률도 약 3.9배 높았다.

취업 관련 전문가와의 상담 여부도 미용성형과 피부관리에 영향을 미쳤다. 전문가와 상담한 대학생은 상담을 한 번도 하지 않은 학생에 비해 미용성형 경험률이 약 2.9배 높았다.

피부관리 경험률도 2.2배 더 높게 나타났다.

교수팀은 “기업의 면접 담당관이 주의 깊게 보는 요소 중 하나로 ‘외적인 이미지’가 꼽힌다는 과거 연구를 볼 때 이런 대학생의 미용성형·피부미용 관리는 나름 이유 있는 행동으로도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 교수는 “과거엔 주로 자기만족을 위해 미용성형·피부관리를 했다면 최근엔 취업을 위한 면접 등에서 유리한 위치에 서기 위해 굳이 그런 것들을 안 해도 되는 학생까지 관심을 가진다”며, “무조건 성형을 통해 면접에 대비하기 보다는 이미지 메이킹·메이크업 강의 등을 받아 자신에게 잘 맞는 조화로운 이미지를 만드는 쪽으로 관심을 돌릴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미용학회지 최근호에 ‘대학생들의 미용성형 및 피부미용 경험에 미치는 요인’라는 내용으로 소개됐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0246337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확진자 중 20%~80% ‘포스트 코로나 증후군(롱코비드)’ 경험…“격리 해제로 끝난게 아니다”
  •  기사 이미지 대한내분비학회, 초고령화 시대 골다공증 주요 정책 현안 논의…새 정부 종합적 정책 논의
  •  기사 이미지 대한산부인과학회, 임산부와 여성 건강을 위한 22가지 정책 제안
대한골대사학회
대한두경부외과학회
대한비만연구의사회
직선제산부인과의사회
위드헬스케어
캐논메디칼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