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7세 이하 취학전 어린이 손상…미끄럼틀 관련, 그네 순 빈번 - 일산백병원 전우찬 교수팀, 6,110명의 관찰 연구 결과
  • 기사등록 2017-08-02 11:38:52
  • 수정 2017-08-02 11:40:00
기사수정

7세 이하 취학전 어린이가 놀이터에서 놀다가 다치는 손상은 미끄럼틀 관련 손상이 가장 많았고, 그네 관련 손상이 그 다음을 차지했으며, 놀이기구에서 떨어져 생기는 사고가 가장 많았다.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 응급의학과 전우찬 교수팀이 2011년부터 2014년까지 응급실기반 손상감시체계에 등록된 7세 이하 취학전 어린이 손상자료 중 놀이터에서 다친 6,110명의 환자들을 대상으로 놀이기구 및 연령에 따른 손상의 특징들을 분석했다.

그 결과 미끄럼틀 관련 손상이 40.5%로 가장 많았으며 그네를 타다가 다치는 경우가 18.0%로 나타났다.

손상 기전은 놀이기구에서 떨어져서 다치는 것이 48.5%로 가장 빈도가 높았다.

특히 외상성 두부 손상은 2세 이하 영유아, 그네를 타고 놀다가 다치는 경우가 많았던 반면, 상지 골절은 3~7세 어린이와 기어오르는 놀이기구를 타다가 다치는 경우가 많았다.

또 하지 골절은 평행봉, 단단한 로프 또는 트램폴린에서 놀다가 다치는 경우에 많이 생기는 것으로 분석됐다.

전우찬 교수는 “현재 다양한 놀이터 안전기준이 마련이 되고 있는 시점이다. 전체 손상 중 추락이 48.5%를 차지하고 골절에 의한 입원률이 90.9%로 굉장히 높았으며 연령에 따라 손상의 특징이 달랐는데 이런 특징들을 반영하여 연령대에 따라 흔히 사용하는 놀이기구마다 안전 기준을 설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 최신호에 발표됐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0164153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종양내과학회, 항암치료 대국민 인식 제고 나서
  •  기사 이미지 대한통증학회, 자체 질향상 나서다…고위자과정 운영
  •  기사 이미지 대한노인정신의학회 2017 추계학술대회 및 연수교육 개최
대한골대사학회
CMS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