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생고사리, 5분 가열하면 생고사리 함유 발암성 물질 60% 감소 -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 연구팀, 생고사리에 자체 함유된 독성물질 제거법 …
  • 기사등록 2017-07-29 00:56:46
  • 수정 2017-07-29 00:58:55
기사수정

생고사리에 든 발암성 물질(프타퀼로사이드)을 효과적으로 제거하려면 5분가량 가열(삶기·데치기)한 뒤 물에 오래 담근 상태에서 물을 수시로 갈아줘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사리를 삶은 뒤 물에 오랫동안 불려서 섭취한 우리 선조의 지혜를 따라야 고사리를 더 안전하게 먹을 수 있다는 것이다.

28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 연구팀이 가열, 물에 담가놓은 시간, 새 물 교환 횟수 등을 달리한 뒤 고사리에 든 발암성 물질인 프타퀼로사이드(ptaquiloside)의 검출량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고사리에 자체 함유된 프타퀼로사이드는 국제암연구소(IARC)가 3군 발암성 물질로 분류한, 고사리의 대표적인 천연 독성물질이다. 특히 잎의 끝이 말린 어린 고사리에 가장 많다고 알려져 있다.

이 연구에서 생고사리를 5분간 가열하자 독성물질인 프타퀼로사이드의 검출량이 가열 전(생고사리 상태)보다 60% 가량 감소했다. 가열시간을 10분으로 늘리자 독성물질의 양이 66% 줄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가열 시간에 정비례로 독성물질이 제거되진 않았고, 가열 5분 이후엔 완만하게 감소했다”고 기술했다.

5분 가열한 고사리를 햇볕에 충분히 말린 뒤 12시간 물에 담가 놓자 독성물질의 양이 88% 줄었다. 5분 가열하고 건조시킨 고사리를 12시간 물에 담근 뒤 매1시간마다 새 물로 갈아줬더니 독성물질 제거율이 99.5%에 달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고사리의 독성물질인 프타퀼로사이드는 열에 약하고 물에 잘 녹는 성질을 갖고 있다”며, “생고사리를 5분 정도 가열 뒤 추가적으로 물에 오래 담근 상태에서 새 물을 자주 갈아주는 것이 효과적인 프타퀼로사이드 제거법이란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우리나라를 포함한 동양에선 고사리가 채소로 널리 섭취되고 있지만 실제 프타퀼로사이드 중독사례나 환자 발생은 찾기 힘들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동양인은 고사리를 소량씩 간헐적으로 섭취하기 때문에 (고사리의 독성성분이) 건강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여겨진다”며, “고사리를 장기간 또는 다량 섭취하면 독성이 유발될 수 있다는 것은 다수의 연구논문을 통해 증명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한국식품위생안전성학회지 최근호에 ‘고사리의 독성물질 Ptaquiloside 제거방법 연구’라는 내용으로 소개됐다.

한편 양치식물의 일종인 고사리는 지구상에 가장 많은 식물 중 하나다. 단백질·칼슘·철분이 풍부해 치아·뼈를 튼튼하게 하고, 신진대사를 촉진시켜 체내 노폐물을 배출시키며, 식이섬유가 많아 변비 예방과 부기를 빼는데 효과적이다. 국내에선 대개 봄철에 나오는 어린싹을 말린 뒤 저장해서 연중 섭취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0125740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종양내과학회, 항암치료 대국민 인식 제고 나서
  •  기사 이미지 대한노인정신의학회 2017 추계학술대회 및 연수교육 개최
  •  기사 이미지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창립 20주년
대한골대사학회
CMS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