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최고의 아침 메뉴‘오트밀·그래놀라·스무디·토스트’ - 미국 운동생리학자 켈리 맥킨리 선정
  • 기사등록 2017-07-15 01:58:57
  • 수정 2017-07-15 02:01:08
기사수정

건강한 아침을 열기 위한 최고의 선택은 무엇일까?

1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미국의 온라인매체 ‘헤럴드 디스패치’(Herald Dispatch)는 최근 ‘켈리 맥킨리: 건강한 아침을 위한 4가지 선택’이란 기사를 게재했다. 

미국의 운동생리학자인 켈리 맥킨리는 최고의 아침 메뉴로 오트밀·그래놀라·스무디·토스트 등 네 가지를 꼽았다.

그는 기사에서 “좋은 아침식사는 지속적으로 에너지를 제공하는 복합 탄수화물, 즉각적이고 빠른 에너지를 위한 당류, 약간의 단백질과 지방이 함유된 음식”이라고 설명했다.

오트밀(oatmeal)은 이런 조건을 잘 충족시키는 최고의 아침 식사 중 하나다. 귀리 가루로 죽을 쑨 뒤 소금·설탕·우유 등을 넣어 맛을 낸 음식이 오트밀이다.

과일과 견과류를 곁들이면 맛과 영양이 더욱 좋아진다. 오트밀의 기본 원료인 귀리는 칼로리가 백미보다 낮으면서 백미보다 단백질은 2배, 식이섬유는 11배, 칼슘은 9배, 철분은 3배, 비타민 B1은 2배, 비타민 B2는 5배 더 많이 들어 있다.

귀리는 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이 슈퍼 푸드로 선정한 웰빙 식품이다. 유럽의 대표적인 장수 국가인 핀란드에선 아침 식사로 귀리죽을 먹는 것이 전통이다.

그래놀라(granola)는 오븐에 구운 오트밀이다. 1863년 미국 뉴욕에서 개발된 그래놀라는 귀리·씨앗·통곡물에 꿀을 넣어 오븐에서 바삭하게 구운 후 과일·견과류 등을 더한 식품이다.

스무디는 ‘너무 바빠서 아침 식사를 챙기기 힘들어 하는 사람’에게 좋은 대안이다. 씹을 필요가 없고 소화도 잘된다.

아침을 가볍게 먹고 싶으면 과일 스무디라도 충분하다. 요구르트나 녹색 채소를 넣은 스무드도 괜찮다.

아침식사로 토스트를 선택한다면 식빵은 100%로 통곡으로 만든 것이 권장된다. 토스트의 속은 천연 아몬드버터나 슬라이스한 바나나로 채우는 것이 좋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0005153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구가톨릭대병원 이재훈 교수, 대한외과초음파학회 추계학술대회 ‘우수연제발표상’ 수상
  •  기사 이미지 ‘뇌종양’치료 시 후유증과 합병증 동반…치료법 및 의료진 선택 신중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박재현 교수, 아시아심폐마취학회 차기회장 선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국민 신문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