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중학생 4명 중 1명 “난 우울해”…여중생이 더 심해 - 서울대의대 김봉년 교수팀, 중학생 457명 조사결과…과도한 수면은 우울감 …
  • 기사등록 2017-07-07 19:38:19
  • 수정 2017-07-07 19:39:42
기사수정

국내 중학생 4명 중 1명은 우울 증상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불면증을 겪고 있는 학생이 우울 증상을 경험할 가능성은 2배 이상 높았다.  

서울대병원 소아정신과 김붕년 교수팀이 서울 거주 중학생 457명(남 178명, 여 279명)을 대상으로 우울·주간졸음·불면증의 정도와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번 연구 결과 평소 우울감을 느끼는 학생은 전체 중학생의 25.9%였다.

성별로는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우울감을 더 자주, 심하게 경험했다. 여학생의 우울척도 점수는 15.4점으로 남학생(13.7점)보다 높았다.

우울척도 점수는 54점 만점으로 점수가 높을수록 우울 정도가 심하다는 의미다. 이번 연구에선 우울척도 점수가 22점 이상이면 우울증상이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청소년 우울증은 성인과 달리 피로·짜증·신체증상·반항 행동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표현하는 ‘가면성 우울’의 형태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며, “청소년 우울증은 국내 청소년의 사망원인 1위가 자살인 점을 고려할 때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에서 평소 불면증에 시달리는 학생은 잘 자는 학생에 비해 우울감 경험 가능성이 2.2배 높았다. 우울감과 불면증이 상관관계가 있다는 뜻이다.

불면증이 있는 학생의 우울척도 점수는 15.9점으로, 불면증이 없는 학생(13.9점)보다 높았다.

수면 부족·수면 질 저하와 우울증이 서로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은 이미 여러 연구를 통해 밝혀진 바 있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우울감이 비교적 낮은 것으로 나타난) 정상 학생도 가벼운 불면증에 해당하는 불면증 점수를 나타냈다”며, “이는 국내 청소년이 전반적으로 불면에 시달리고 있는 현실을 반영하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설명했다.

과도한 수면은 청소년의 정신건강에 오히려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하루 8시간 이상 수면을 취하는 중학생의 우울척도 점수는 수면시간이 8시간 미만인 학생에 비해 1.9점 더 높았다.

교수팀이 하루 8시간 수면을 기준으로 삼은 것은 미국 국립수면재단이 14∼17세 어린이의 하루 최소 적정 수면으로 8시간을 제시한 데 따른 것이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신경정신의학회지 최근호에 ‘서울 지역 중학생의 우울증상과 수면양상과의 관계’라는 내용으로 발표됐으며,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이 소개했다.

한편 국내 청소년 중 최소 적정 수면 시간인 8시간을 채우지 못하는 학생은 전체의 75.3%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다수의 학생이 부족한 수면을 취하고 있는 셈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9942389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구가톨릭대병원 이재훈 교수, 대한외과초음파학회 추계학술대회 ‘우수연제발표상’ 수상
  •  기사 이미지 ‘뇌종양’치료 시 후유증과 합병증 동반…치료법 및 의료진 선택 신중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박재현 교수, 아시아심폐마취학회 차기회장 선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국민 신문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