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혈액형 유전형 검사 등 4가지 의료기술, 안전성 및 유효성 인정 - 2017년 4차 ‘신의료기술의 안전성·유효성 평가결과 고시’ 개정
  • 기사등록 2017-06-23 01:07:40
  • 수정 2017-06-23 01:10:08
기사수정

혈액형 유전형 검사 등 4가지 의료기술에 대한 안전성 및 유효성이 인정됐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원장 이영성)은 2017년 제4차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 신의료기술평가위원회에서 안전성·유효성이 있는 의료기술로 최종 심의된 신의료기술에 대한 고시 개정사항을 발표했다.

신의료기술평가제도는 새로운 의료기술(치료법, 검사법 등 의료행위)의 안전성 및 임상적 유용성 평가를 위해 2007년 도입된 제도로, 검증되지 않은 의료기술의 무분별한 사용을 막고 국민의 건강권을 보호하기 위해 시행되고 있다.

이번 신의료기술평가 결과는 ‘의료법’ 제53조제3항 및 ‘신의료기술평가에 관한 규칙’ 제4조에 의한 ‘신의료기술의 안전성·유효성 평가결과 고시’ 개정·발령 사항으로(보건복지부 고시 제2017 - 102호, 2017. 6. 22.), 보건복지부 및 한국보건의료연구원 신의료기술평가사업본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위원회 심의결과, 안전하고 유효한 의료기술로 인정된 기술은 다음 4가지이다.

◆혈액형 유전형 검사 [핵산증폭법]
이 기술은 일반 혈액형 검사로 예측하기 어려운 수혈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한 혈액형 유전형 검사로 Rh 혈액형과 기타 혈액형의 유전자를 동시에 확인하여 수혈 가능 여부를 결정하는데 도움을 준다.  
수혈로 인한 부작용 및 합병증으로는 ▲용혈성 부작용(혈액형 간 부적합수혈로 인한 반응) ▲비용혈성 부작용(면역학적 반응) ▲감염증 등이 있다.  

혈액형은 ABO 혈액형, Rh 혈액형, 기타 혈액형 등으로 구분되고, 기타 혈액형에는 Lewis, Ii, P, MNSs, Kell, Duffy, Kidd, Lutheran, Xg, Diego 등이 있다.

◆에베로리무스 정량 [정밀면역검사]
에베로리무스(Everolimus)는 신장, 심장, 간 등의 장기 이식 후 나타날 수 있는 면역거부반응을 예방하는 면역억제제로, 체내 약물 농도를 적절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인체에 자신의 조직이 아닌 외부 이물질이 들어올 때 면역시스템이 이를 식별하여 제거하거나 공격하는 반응으로 자가장기이식이 아닌 경우 발생할 수 있다.

이 기술은 에베로리무스 약물 치료를 받는 환자의 혈중 약물 농도를 정량적으로 측정하는 ‘치료약물농도감시(Therapeutic Drug Monitoring)’ 검사의 일종으로, 약물의 독성 반응 및 치료효과를 예측하는데 도움을 준다.

◆로타바이러스/아데노바이러스 항원 간이검사 [일반면역검사]
로타바이러스와 아데노바이러스는 감염 시 급성설사를 일으키는 바이러스로, 적절한 치료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중증감염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어 정확한 진단이 중요하다.

이 기술은 로타바이러스/아데노바이러스 감염 의심환자의 분변을 분석해 2가지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동시에 진단할 수 있다.

◆JAK2 유전자 엑손 12, 돌연변이 [핵산증폭법]
골수증식성질환(Myeloproliferative Disease, MPD)은 골수 내의 혈액 세포들이 비정상적으로 늘어나는 질환으로, 인구 십만 명당 1.2~2.5명 비율로 드물게 발생하지만, 발병 후 악성 혈액질환으로 발전될 가능성이 있어 조기 진단이 중요하다.
이 기술은 골수증식성질환을 일으키는 주요 요인인 ‘JAK2 유전자 돌연변이’의 유무를 확인하기 위한 검사로, 의심환자의 말초혈액을 채취해 분석하며 WHO에서는 이를 필수 진단기준 중 하나로 제시하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9814766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구가톨릭대병원 이재훈 교수, 대한외과초음파학회 추계학술대회 ‘우수연제발표상’ 수상
  •  기사 이미지 ‘뇌종양’치료 시 후유증과 합병증 동반…치료법 및 의료진 선택 신중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박재현 교수, 아시아심폐마취학회 차기회장 선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국민 신문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