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한비뇨기과학회 ‘제 11회 방광건강 캠페인’ 개최 - 방광과 전립선건강에 대한 인식 개선과 치료의 중요성 홍보
  • 기사등록 2017-06-19 23:18:41
  • 수정 2017-06-19 23:21:56
기사수정

대한비뇨기과학회(회장 천준, 고대안암병원 비뇨기과)와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회장 오승준, 서울대병원 비뇨기과)가 ‘방광건강 캠페인’을 개최한다.

이 캠페인은 지난 10년간 진행해 온 ‘골드리본 캠페인’의 명칭을 변경한 것으로 일반 국민들에게 방광 및 전립선 질환의 연관성을 쉽게 떠오르게 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캠페인은 1달간(6월 19일~7월 18일) 방광 및 전립선질환에 대한 인식 개선과 조기치료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마련한 것이다.

올해 방광건강 캠페인 주간은 ‘방치할수록 커지는 방광 질환, 키우지 말고 치료하세요!’를 캠페인 슬로건으로 과민성 방광과 방광통증증후군, 요실금 등 삶의 질에 중대한 영향을 주지만 치료율이 낮은 방광 질환에 대한 인식을 증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비뇨기과학회와 배뇨장애요실금학회는 이번 캠페인 기간 동안 전국 약 900개 병·의원에 캠페인 포스터를 제작해 배포하고, 질환 조기발견과 치료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캠페인 일환으로 방광 및 전립선질환에 대한 인식제고 및 손쉽게 질환을 이해하기 위해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방광 및 전립선질환에 대한 질환 홍보 동영상 및 교육 동영상도 제작·배포한다.

특히 홍보 동영상은 과민성방광, 전립선비대증, 요실금, 야간뇨 등의 질환을 전국 유명 대학교수들이 직접 질환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했고, 유튜브 및 대한배뇨장애요실금 학회 홈페이지에 올려 일반인들이 쉽게 질환을 이해할 수 있게 했다. 교육영상에는 전립선 비대증, 과민성 방광, 야뇨증 등이 포함됐다.

오승준 회장은 “과민성 방광, 전립선비대증 등과 같은 질환을 가볍게 여기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 조기에 발견해서 치료하지 않을 경우 심각한 질환으로 이환될 수 있다”며, “이번 방광 건강 캠페인 통해 많은 환자들이 사소한 증상도 전문의와 적극적인 상담을 통해 방광 질환의 조기 진단과 적절한 치료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방광 질환에 대한 자가 진단과 방광이나 골반 건강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학회에서 개발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소변해결사’와 ‘방광-골반 클리닉’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해당 앱은 안드로이드폰 ‘티 스토어(T Store)’ 또는 ‘플레이 스토어(Play Store)’에서 무료로 내려 받을 수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9788192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구가톨릭대병원 이재훈 교수, 대한외과초음파학회 추계학술대회 ‘우수연제발표상’ 수상
  •  기사 이미지 ‘뇌종양’치료 시 후유증과 합병증 동반…치료법 및 의료진 선택 신중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박재현 교수, 아시아심폐마취학회 차기회장 선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국민 신문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