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한폐경학회, 50대 폐경환자 호르몬요법 적극 권고 - “유방암 우려는 과장, 실보다 득이 더 많아”…윤병구 회장 “전문가 통한…
  • 기사등록 2017-05-15 16:31:40
  • 수정 2017-05-15 16:49:56
기사수정

대한폐경학회(회장 윤병구,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 교수)가 50대 이상 폐경환자들에 대한 호르몬요법 치료를 적극 권고하고 나섰다.

지난 2002년 WHI(Women’s Health Initiative) 연구에서 에스트로겐 단독요법이 자궁내막증식증과 자궁내막암 위험을 증가시키고, 장기간 에스트로겐+프로게스테론 병용요법이 유방암 발생 부작용이 있다고 발표한 이후 환자들이 암 발생 위험에 대한 우려로 사용을 꺼리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로 인해 호르몬요법 치료가 급감했다. 
 
임원진2.jpg

이에 대한폐경학회는 지난 14일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진행한 춘계연수강좌 기자간담회에서 “유방암 발생 위험이 과장됐다. 50대 이상 폐경환자들의 경우 호르몬요법 치료를 통해 관상동맥질환을 약 48%감소시키고, 전체 사망률도 30% 감소시킬 수 있으며, 대장암 발생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며, 적극 권고하고 나선 것이다.

관련하여 대한폐경학회는 지난 4월 12일 유관학회(한국유방암학회·여성심장질환연구회·대한골다공증학회·대한골대사학회) 오피니언 리더와 함께 ‘MHT와 암’이라는 주제로 round table discussion을 개최해 MHT 효과를 심도있게 토론했으며, 호르몬요법을 잘 활용하면 실보다 득이 더 많다는 부분에 모두 공감했다.

윤 회장은 “폐경 초기에 호르몬요법을 받으면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건강수명을 연장하면서 사망률을 낮출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신정호(고려의대)홍보이사도 “폐경호르몬요법을 받는 것이 받지 않는 것보다 이점이 더 많다”며, “WHI 연구결과를 발표했던 연구자들도 최근 암 발생 위험이 너무 과장된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즉 암(특히 유방암) 발생위험에 대한 이슈로 인해 최선의 치료가 방해받는 것은 옳지 않다는 것이다.

윤 회장은 “미국 등에서는 여전히 폐경호르몬요법 치료가 감소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2013년을 기점으로 차츰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개원가는 물론 일반인 대상으로도 호르몬요법에 대한 안전성과 효과를 지속적으로 홍보해 보다 많은 환자들에게 혜택이 제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9483350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종양내과학회, 항암치료 대국민 인식 제고 나서
  •  기사 이미지 대한통증학회, 자체 질향상 나서다…고위자과정 운영
  •  기사 이미지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창립 20주년
대한골대사학회
CMS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