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한장연구학회, 염증성 장질환 인식 개선 활동 - 19일 세계 염증성 장질환의 날 맞아 트릭아트 전시 및 홍보 활동
  • 기사등록 2017-05-15 00:13:10
  • 수정 2017-05-15 00:16:56
기사수정

대한장연구학회(회장 진윤태 교수)가 세계 염증성 장질환의 날(World IBD Day, 5월 19일)을 맞아 염증성 장질환에 대한 인식 개선 활동을 14일 동아일보 사옥 앞에서 진행했다.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등으로 대표되는 염증성 장질환은 소화관에 생기는 만성 염증 질환이다.

주로 젊은 나이에 발생하며, 복통, 설사, 혈변, 체중 감소 등의 증상을 유발해 학교나 직장에서 위축되거나 자신감을 잃는 등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환자들도 적지 않다.

이에 염증성 장질환의 날을 맞아 염증성 장질환 환자들이 사회의 관심과 배려 속에서 질환을 극복하고 희망찬 미래를 꿈꾸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담은 트릭아트를 선보였다.
 
5-1.jpg

 
5-3.jpg

시민들도 트릭아트를 배경으로 사진을 촬영하면서 질환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환자들에 공감할 수 있도록 했다.

학회 의료진 및 염증성 장질환 환우회 환우들이 함께 질환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는 길거리 홍보 활동도 했다.

진윤태 대한장연구학회 회장은 “세계 염증성 장질환의 날을 맞아 국민들이 염증성 장질환과 환자들이 경험하는 어려움에 공감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이번 행사가 사회적인 관심과 배려를 확산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9477479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노인정신의학회 2017 추계학술대회 및 연수교육 개최
  •  기사 이미지 대한통증학회, 자체 질향상 나서다…고위자과정 운영
  •  기사 이미지 대한종양내과학회, 항암치료 대국민 인식 제고 나서
대한골대사학회
CMS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