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3D 프린팅 의료기기 전문성 강화 위한 맞춤형 교육 실시
  • 기사등록 2017-04-28 02:57:57
  • 수정 2017-04-28 02:59:26
기사수정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이 3D 프린터를 이용하여 제조되는 의료기기에 대한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 위하여 의료기기 제조업체·연구 개발자·의료기관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맞춤형 교육을 총 10회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맞춤형 교육은 3D 프린팅 의료기기 허가·심사 기준의 이해를 높이고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했으며, 교육 대상자별로 수준 등을 고려하여 초급과 중급으로 나누어서 진행된다.

첫 번째 맞춤형 교육은 4월 27일 의료기기정보기술지원센터(서울시 구로구 소재)에서 실시되며, 주요 내용은 ▲3D 프린팅 기술의 이해 ▲의료적용 사례 및 현황 ▲3D 프린팅 의료기기 허가‧심사 가이드라인 설명 등이다.

2015년 12월에는 3D 프린팅 의료기기 개발에 공통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3D 프린터를 이용하여 제조되는 맞춤형 의료기기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을 발간하였고, 지난해에는 정형용임플란트, 피부재생용 생분해성 지지체 등 품목별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을 마련한 바 있다.

안전평가원은 “이번 교육을 통해 의료기기 제조업체·연구 개발자 등이 3D 프린팅 의료기기 허가·심사 기준을 이해하여 전문성을 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며, “앞으로도 3D 프린팅 의료기기의 경쟁력을 확보하는 동시에 신속한 제품화 지원을 위하여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자세한 교육 내용은 의료기기정보기술지원센터(☎02-860-4380)로 문의하면 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9331587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구가톨릭대병원 이재훈 교수, 대한외과초음파학회 추계학술대회 ‘우수연제발표상’ 수상
  •  기사 이미지 ‘뇌종양’치료 시 후유증과 합병증 동반…치료법 및 의료진 선택 신중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박재현 교수, 아시아심폐마취학회 차기회장 선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국민 신문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