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바드코리아 ‘TCTAP 2017’서 스코어링 풍선카테터‘바스큐트렉’최초 공개 - 심장혈관연구재단 주최, 서울아산병원 심장병원 후원 22회 국제학술대회 TCT…
  • 기사등록 2017-04-27 00:50:22
  • 수정 2017-04-27 00:57:10
기사수정

바드코리아(대표이사 하마리)가 지난 25일부터 4일간 서울 코엑스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고 있는 ‘제22회 관상동맥 중재시술 라이브시술국제학술회의’(CardioVascular Summit-TCTAP 2017)에서 스코어링 풍선카테터 ‘바스큐트렉(Vascutrak)’의 라이브 시술을 선보이고, 특별 세션을 통해 국내 의료진들의 임상 경험을 공유했다고 지난 26일 밝혔다.

바드코리아의 바스큐트렉은 막히거나 딱딱해진 말초혈관을 낮은 압력으로 안전하게 펴주는 스코어링 풍선카테터이다.

기존에 천부 대퇴동맥 질환(SFA) 치료에 널리 사용되고 있는 약물코팅풍선카테터 ‘루토닉스(Lutonix)’ 시술 전 사용할 경우, 혈관의 재협착을 방지하는 약물이 혈관벽에 효과적으로 흡수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바스큐트렉은 현재 일본, 미국, 유럽 등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으며, 국내에도 지난 4월부터 보험 적용 승인을 받고 출시되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관상동맥 중재시술 국제학술회의(TCTAP)는 심장혈관연구재단이 주최, 서울아산병원 심장병원이 후원하는 학회로, 매년 50개국 약 4,000명의 혈관질환 전문가들이 참석하는 아태지역 대표 학술회의다.

올해로 22회째를 맞이한 2017 TCTAP는 심혈관 뿐 아니라 말초혈관 분야의 세분화된 주제들을 다양하게 다루도록 기획됐다.

학술회의 중 첫 날인 25일 특별 세션(Satellite symposium)에서 좌장을 맡았던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이승환 교수는 “약물풍선카테터의 경우, 시술 전 막힌 혈관을 일반 풍선카테터로 먼저 잘 펴주는 것이 시술 성공의 관건인 만큼 바스큐트렉 제품과 약물풍선카테터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며, “이번 관상동맥중재시술 국제학술회의(TCT AP)를 통해 처음으로 스코어링 풍선카테터에 대한 국내 의료진들의 의견을 다양하게 공유할 수 있어 그 의의가 컸다”고 밝혔다.

이 세션에서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순환기내과 나승운 교수가 약물풍선카테터 시술 시 바스큐트렉의 필요성과 임상적 유용성에 대해 설명 한 후, 국내 의료진이 실제 치료 현장에서 사용했을 때의 경험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 같은 날 진행된 라이브 세션에서 바드코리아의 스코어링 풍선카테터 ‘바스큐트렉(Vascutrak)’이 세브란스병원에서 진행된 라이브 시술에서 시연되는 장면이 TCTAP 현장으로 생중계되면서 국내 최초로 공개됐다.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고영국 교수가 바스큐트렉을 사용해 대퇴동맥 질환 환자에게 시술하는 모습이 학회장으로 생중계되면서 학회에 참석한 국내외 심혈관 전문의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9322182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민국 레슬링 간판 김현우, 진천선수촌 기운 모아 짜릿한 성화봉송
  •  기사 이미지 삼성서울병원 성인심장초음파 ‘年5 만례’ 달성
  •  기사 이미지 조혈모세포이식 7천례…생존률 세계 최고 수준
한국화이자제약
CMS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