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노보노디스크 ‘트레시바’ 5월 1일부터 보험급여 확대 - 제2형 당뇨병 환자 대상 보험급여 확대 적용, 환자들의 경제적 부담 경감 기…
  • 기사등록 2017-04-27 00:40:25
  • 수정 2017-04-27 11:04:46
기사수정

한국노보노디스크제약(대표 라나 아즈파 자파)이 오는 5월 1일부터 기저인슐린 트레시바 플렉스터치주(성분명 인슐린 데글루덱)의 보험급여 기준이 확대된다고 밝혔다.

트레시바의 보험급여 확대는 보건복지부의 '요양급여의 적용기준 및 방법에 관한 세부사항’ 개정안 공고에 따른 것으로, 2017년 5월 1일부로 기저인슐린과 속효성 인슐린 병용투여를 받는 제2형 당뇨병 환자 대상으로 보험급여가 확대 적용된다.

이번 보험급여 확대 사유는 ‘트레시바의 투여시간의 유연성(최소 8시간의 간격)과 임상시험을 통해 야간 저혈당 발생의 유의미한 감소로 안전성을 입증한 점’이다.

또 트레시바의 약가는 기존 가격에서 20%가 인하되어 100단위/밀리리터(300unit/3ml) 기준으로 2만 1,095원에서 1만 6,876원으로 예전 약가보다 경제적이다.

한국노보노디스크제약 라나 아즈파 자파 사장은 “국내 당뇨병 환자의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제2형 당뇨병 환자들에 대한 기저인슐린의 보험급여 확대를 크게 환영한다”며, “차세대 기저인슐린 트레시바가 다양한 임상을 통해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한 것은 물론 보험급여 확대를 통해 경제성까지 갖추게 된 만큼 앞으로 국내 당뇨병 환자와 의료진들에게 더 나은 치료 옵션으로 처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트레시바 플렉스터치주(성분명 인슐린 데글루덱)는 42시간 이상 작용이 지속되는 1일 1회 투여하는 차세대 기저인슐린이다.

제1형 및 2형 당뇨병 환자에게는 규칙적으로 인슐린을 투여하는 것이 중요한데, 트레시바는 체내 주사 시 ‘멀티 헥사머(Multihexamer)’를 형성해 24시간 균일한 혈당 강하 작용을 한다.

이를 통해 혈당의 변동폭을 최소화하여 기존 기저인슐린 대비 야간 저혈당 위험을 43% 더 낮춘 것이 특징이다.
 
또 트레시바는 25시간의 긴 반감기로 안정적이고 강력한 혈당조절과 함께 하루에 한 번 어느 때나 투여할 수 있는 유연성(최소 8시간의 간격)을 지닌 것이 특징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9322122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올 한 해 최고의 웹사이트 의료부문 통합대상 수상
  •  기사 이미지 배우 김지수씨, 가톨릭조혈모세포은행 홍보대사 위촉
  •  기사 이미지 고대구로병원, 감염 관리 캠페인 진행
한국화이자제약
CMS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