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심장혈관 CT분야 세계적 권위자들, 건국대병원으로 집결 - 5월 13~14일 제2회 심장혈관영상 CT 서밋 개최
  • 기사등록 2017-04-25 00:25:55
  • 수정 2017-04-25 00:29:17
기사수정

세계적 심장혈관 CT분야 권위자들이 건국대병원으로 집결할 예정이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심장혈관 CT 국제모임인 CIVICS(cardiovascular Imaging in Computed Tomography Summit, 회장 김태훈)가 오는 5월 13일~14일 제2회 심장혈관영상 CT 서밋(Cardiovascular Imaging in Computed Tomography Summit)을 건국대병원 대강당(지하 3층)에서 개최된다.  

심장혈관 CT에 대한 다채로운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서밋은 영상의학과와 심장내과 분야를 비롯해 핵의학과와 흉부외과 등 심장혈관 CT와 관련한 국내외 유명 교수들이 강연자와 토론자로 참여한다.

기조강연으로는 심장 CT 영상의 선구자로 널리 알려져 있는 미국 스탠포드 대학병원 Koen Nieman 교수가 심장 CT혈관 조영술과 관련 ‘clinically applied CT angiography combining randomized trials and common sense’를 주제로 강연을 할 예정이다.  

또 일본 Ehim 대학병원 Akira Kurata 교수가 ‘심장 CT 관류 검사의 최신 지견(CT perfusion up-data)’에 대한 강연도 진행할 예정이다.  

심장혈관 CT의 연구와 교육, 임상경험을 담은 강의도 예정되어 있어 관심도가 높은 상황이다.

서울아산병원 양동현 교수의 ‘심장 CT를 이용한 관상동맥스텐트와 우회술의 평가(evaluation of stent and bypass graft using cardiac CT)’ 와 건국대병원 고성민 교수의 ‘심장판막질환의 평가에서 심장 CT의 역할 (role of CT in the evaluation of valvular heart disease)’강연을 비롯해 13일 오전에는 심장내과와 영상의학과 교수, 방사선사가 참여해 심장혈관영상 CT 검사와 임상 적용에 대해 우리말로 설명을 진행할 예정이다.  

CIVICS의 사무총장이자 이번 서밋을 기획한 영상의학과 고성민 교수는 “이번 서밋이 심장혈관영상 CT 분야의 의료진과 방사선사, 실무자의 연구 활동을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참여자들이 이번 서밋을 통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심장혈관질환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심장혈관영상 CT를 사용해 국민 건강 증진을 도모하는 데 기여했으면 하는 뜻에서 준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서밋은 지난 1회 때보다 미국, 중국, 일본 등에서 더 많은 CT 분야의 대가들이 참석해 주목을 받고 있다”며, “관련 연구자들이 국내에서도 해외학회 못지않은 최신 지견과 정보를 접해 한국 심장혈관 CT 연구에 국제적 위상을 높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사전 등록은 현재 진행 중이며, 5월 9일까지 홈페이지(www.civics-heart.org)를 통해 접수 가능하다.

또 영상의학과와 심장내과 전공의, 방사선사를 대상으로 선착순 50명에게 무료 등록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자세한 문의는 CIVICS 사무국(02-3437-9434), 이메일(civics@theholics.co.kr)로 하면 된다. 카카오톡 옐로페이지(@civics)를 통해서도 가능하다. 

한편 CIVICS는 영상의학과와 심장내과 의료진을 주축으로 2015년 설립됐다. 아시아를 대표하는 심장혈관영상 CT 국제모임으로 발돋움한다는 목표로 우리나라만의 특색과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갖추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9304755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종양내과학회, 항암치료 대국민 인식 제고 나서
  •  기사 이미지 대한통증학회, 자체 질향상 나서다…고위자과정 운영
  •  기사 이미지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창립 20주년
대한골대사학회
CMS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