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림대의료원, 대사증후군 국제학술 심포지엄 개최
  • 기사등록 2017-04-18 23:50:33
  • 수정 2017-04-18 23:52:02
기사수정

한림대학교의료원이 오는 4월 25일 10시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대강당에서 핀란드 오울루대학교 의과대학과 ‘제5회 한림-오울루 대사증후군과 생활습관 개선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2개의 세션 총 9개의 발표로 구성돼 오후 4시까지 진행된다.

오울루의대 내과 마르쿠 사볼라이넨(Markku Savolainen) 교수, 오울루대 정보처리공학과 해리 오이나스-쿠코넨(Harri Oinas-Kukkonen) 교수, 생화학과 튀레 살로누르미(Tuire Salonurmi) 박사, 오울루대병원 테르히 요켈라이넨(Terhi Jokelainen) 임상영양사, 한림의대 홍은경, 김철식, 박경희, 윤종찬, 서영균 교수 등 전문가가 대거 참석해 ‘대사증후군과 생활습관개선’을 주제로 최신 동향을 다룬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한국의 대사증후군과 비만; 역학 및 특징의 추세 ▲대사증후군 - 동맥경화의 다양한 위험인자와 그 합병증 ▲한국인 당뇨병 환자에 동반된 심혈관대사질환 위험요인의 특성 ▲심장대사질환 병태 생리에 있어서 면역노화의 역할을 들을 수 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2년간의 ICT(정보통신기술) 기반 행동변화 프로그램과 대면 그룹상담의 비교: PrevMetSyn 연구 ▲소아청소년 비만관리에서의 다면적 중재 사례: ICAAN(Intervention for Childhood and Adolescent obesity via Activity and Nutrition) 연구 ▲ICT 기반 행동변화 시스템을 활용한 생활습관의 변화 ▲청소년기 대사증후군 발생에 관련된 위험요인: KoCAS 연구 ▲웹 기반 인지행동 서비스를 활용한 생활습관 개선 - PrevMetSyn 사례 발표가 진행된다.

이혜란 한림대의료원장은 “그동안 대사증후군에서 영양 및 신체활동, 행동교정을 기본으로 한 생활습관 개선의 중요성이 강조돼 왔다. 최근 웨어러블 장비나 빅데이터 분석 등을 활용한 ICT 기반 대사증후군 중재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는 이번 심포지엄은 비만 및 대사증후군 환자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림대의료원은 2008년 기초의학 및 실용화된 임상연구 분야에서 명망 높은 핀란드의 오울루대학과 교류협정을 맺고 2009년부터 양교를 오가며 공동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있다.

그동안 심포지엄을 통해 종양학, 신경과학, 호흡기학, 조직공학, 정신건강의학 등 다양한 의학적 현안을 논의해왔다.

현대인들의 생활습관병인 대사증후군은 고혈압, 고지혈증, 복부비만, 당뇨병(또는 공복혈당 상승) 등의 여러 가지 질환이 한 개인에서 한꺼번에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대사증후군은 심혈관 및 대사질환뿐 아니라 각종 암, 만성질환과도 연관이 있어 평소 관리가 중요하다.

한편 이번 심포지엄은 대한의사협회 연수평점 3점이 인정되며 사전등록 후 참가할 수 있다.

심포지엄 사전등록은 홈페이지 symp.hallym.or.kr에서 가능하다. 참가비 무료. 문의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교류팀 02-2629-1272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9252703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올 한 해 최고의 웹사이트 의료부문 통합대상 수상
  •  기사 이미지 배우 김지수씨, 가톨릭조혈모세포은행 홍보대사 위촉
  •  기사 이미지 고대구로병원, 감염 관리 캠페인 진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