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캔 식품서 환경호르몬 검출, 우려 수준 아니지만 지속적 모니터링 필요 - 한양대 엄애선 교수팀, 다소비 캔 식품 25종 수거 검사한 결과…BPA 코팅된 …
  • 기사등록 2017-04-13 10:24:45
  • 수정 2017-04-13 10:26:12
기사수정

국내에서 소비량이 많은 캔 포장 식품 25종 중 21종(84%)에서 환경호르몬 의심물질인 비스페놀 A(BPA)가 검출됐다.

검출량이 극미량이어서 아직 우려할만한 수준은 아니지만 지속적인 모니터링 등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지난 1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한양대 식품영양학과 엄애선 교수팀이 대형 마트에서 구입한 스위트콘·배추김치·참치·연어·닭가슴살·장조림·메추리알·꽁치 등 어린이가 즐겨 먹는 캔 포장 제품 25종에 대한 비스페놀 A 노출량 검사를 실시한 결과 탄산음료·주스·파인애플 통조림 등 4종을 제외한 나머지 21종에서 비스페놀 A가 각 제품 ㎏당 5.9∼291㎍ 검출됐다.

BPA는 현재 식품이나 음료 캔의 보호용 코팅제로 널리 사용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12년 젖병 제조의 원료로 BPA의 사용을 금지했다.

최근 미국에서 식품 또는 캔 용기에서 BPA 사용을 불허하는 ‘유해 첨가물 금지법안’이 발의돼 BPA를 둘러싼 안전성 논란이 재가열되고 있다.

이번 연구에선 9∼11세 어린이가 국내 유통 캔 제품을 매일 한 개씩 섭취한다고 가정하면 남아는 하루 1.5㎍, 여아는 1.6㎍의 BPA를 섭취하는 것으로 계산됐다.

유럽식품안전청(EFSA)이 정한 BPA의 하루 섭취 권장량은 각자의 체중 ㎏당 하루 4㎍ 이하다. 예컨대 체중이 40㎏인 어린이라면 BPA를 하루 4×40=160㎍보다 적게 섭취해야 한다는 의미다.

BPA의 하루 섭취 권장량과 캔 제품을 통해 섭취하는 실제 BPA 노출량을 토대로 산출한 남아의 BPA 위해지수(HI)는 0.38, 여아는 0.43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위해지수가 1보다 작으면 유해가 우려되지 않는 수준이므로, 아이가 국내 캔 제품을 하루 1개 이하 섭취할 경우 캔 제품을 통한 BPA 노출에 대해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

엄 교수는 “어린이는 성인에 비해 BPA 등 유해물질에 대한 민감도가 높기 때문에 아동 대상 BPA 모니터링이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어린이집·초등학교 급식 재료로 BPA 코팅이 된 캔 식품의 사용에 유의할 것”을 권장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환경호르몬 대체물질 개발 사업단(단장, 한양대 계명찬 교수) 주최로 지난 11일 한양대 제2법학관 2층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심포지엄(환경호르몬 대체물질이 왜 필요하고 중요한가?)에서 발표됐다. 사업단에선 현재 BPA 대체물질도 개발 중이다.  

BPA는 사람이나 동물의 체내로 들어오면 내분비계의 정상적인 기능을 방해하거나 혼란시키는 환경호르몬의 일종으로, 폴리카보네이트(PC) 소재 플라스틱과 에폭시 수지 합성의 기본원료로 사용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9204668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올 한 해 최고의 웹사이트 의료부문 통합대상 수상
  •  기사 이미지 배우 김지수씨, 가톨릭조혈모세포은행 홍보대사 위촉
  •  기사 이미지 고대구로병원, 감염 관리 캠페인 진행
한국화이자제약
CMS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