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고대의대, 2017학년도 두 번째 ‘생각의 향기’ 강연 개최 - “개척하는 지성 겸비한 의대생 되길”
  • 기사등록 2017-04-13 10:20:04
  • 수정 2017-04-13 10:20:46
기사수정

고려대학교 의과대학(학장 이홍식)이 지난 6일 의과대학 본관 유광사홀에서 2017학년도 두 번째 ‘생각의 향기’ 강연을 진행했다.

‘4차 산업혁명과 개척하는 의료’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강연에는 고려대학교 염재호 총장이 연단에 섰다.

염재호 총장은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 등을 기반으로 사람, 사물, 공간을 초연결·초지능화해 산업구조와 사회시스템에 혁신을 일으키는 제4차 산업혁명이 도달했다고 말하며 강연을 시작했다.

이처럼 급변하는 시대에 걸맞은 인재를 키워내기 위해서는 대학교육도 변해야 한다고 말하며, 대학제도의 혁신, ‘파이빌(π-Ville)’와 ‘SK미래관’과 같은 공간의 혁신, ‘KU-MAGIC 프로젝트’와 ‘융합연구원’의 연구의 혁신 등 고려대학교의 세 가지 혁신을 설명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의료계의 도전과 앞으로 의과대학의 과제인 의학교육의 변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새로운 시대의 변화에 발맞추어 프로젝트 중심 교육(Project Based Learning), 학사연구생 제도(Undergraduate Research) 등 보다 효율적인 교육 제도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또 세계 유수 교육기관과 교류, 사회봉사 활동 등 강의 외에도 학생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대학으로 변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염재호 총장은 “20세기에 머무르지 말고 미래를 위해 도전하고 보지 못했던 것을 보려고 노력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우리 학생들도 과거 의사상에만 얽매이지 말고 예비의사로서 자긍심을 가지고 개척하는 지성을 겸비한 의대생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생각의 향기’는 미래 지도자가 될 학생들이 각 분야의 권위 있는 연자들의 강연을 통해 사람과 사회에 대해 균형 잡힌 인식과 풍부한 감성을 기르는 것을 돕기 위해 지난 2013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인문학 교양강좌다.

학생은 물론 교직원, 학부모도 참가 가능하며, 오는 5월 11일(목)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신지영 교수가 ‘언어의 줄다리기’라는 주제로 생각의 향기 연자로 설 예정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92046404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민국 레슬링 간판 김현우, 진천선수촌 기운 모아 짜릿한 성화봉송
  •  기사 이미지 삼성서울병원 성인심장초음파 ‘年5 만례’ 달성
  •  기사 이미지 조혈모세포이식 7천례…생존률 세계 최고 수준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