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항공편, 3월 26일부터 운항 횟수 변경…국제선 주113회·국내선 주 74회 증가 등
  • 기사등록 2017-04-13 12:08:12
  • 수정 2017-04-13 12:08:44
기사수정

3월 26일부터 항공편 운항횟수가 변경됐다. 이에 따라 사전에 항공운항 일정표를 확인하는 것이 좋겠다.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국내외 항공사들이 신청한 2017년 하계기간(2017.3.26~2017.10.28) 동안의 국제선과 국내선의 정기편 항공운항 일정표(스케줄)을 인가했다고 밝혔다.

세계 대부분 나라들은 미주 등의 일광절약시간제(daylight saving time)에 따른 운항시각 변동과 계절적 수요에 탄력적 대처를 위해 1년에 2차례(동·하계)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

이번 하계기간에는 국제선은 88개 항공사가 총 344개 노선에 왕복 주4,412회 운항한다는 계획이며, 전년 하계와 대비하여 운항횟수는 주113회(약 +2.6%)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전체 운항횟수의 약 28.4%(주1,343회)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그 다음으로 일본 20.5%(주971회), 미국 9.3%(주442회) 등의 순이다.

중국의 경우 2017.8월 기준으로 전년 대비 운항횟수가 주26회 증가했지만 2017.4월 운항계획은 2017.8월과 비교하여 주159회 감소한 주1,184회가 운항될 예정이다.

2016년 하계 대비 운항횟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국가는 주154회가 증가한 일본이고, 다음이 홍콩(주40회) 등의 순이다.

또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들의 운항횟수가 대폭 증가했는데(전년 하계 주892회 → 올해 하계 주1,143회), 이는 러시아, 동남아 등 하절기 항공시장 수요를 충족시키고 심화되는 저비용항공사 간 경쟁에 따라 기존노선 증편운항 및 신규 취항노선이 확대된 결과로 분석된다.

저비용항공사의 운항확대로 일정표(스케줄) 선택의 폭이 확대되고 운임이 인하되는 등 이용객의 편익이 증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선은 총 21개 노선에서 주1,935회를 운항하여 전년 하계기간 대비 운항횟수가 주74회(4.0%, 왕복기준) 늘어난다.

항공사별로 살펴보면, 대형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가 전년 하계대비 주13회(1.5%) 증편한 주899회를 운항하며, 저비용항공사는 주 61회(6.3%) 증편한 주 1,036회를 운항한다.

13개 제주노선은 전년 하계대비 주 41회(2.7%) 증편한 주 1,550회이며, 저비용항공사 점유율은 59.2%로 전년 하계대비 0.9%p 증가했다.

제주노선을 제외한 8개 내륙노선은 전년 하계대비 주 33회(9.4%) 증가한 주385회를 운항한다.

국토교통부는 항공편을 이용하는 여행객과 화주들에게 3월 26일부터 변경되는 (하계) 운항스케줄을 미리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91319994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올 한 해 최고의 웹사이트 의료부문 통합대상 수상
  •  기사 이미지 배우 김지수씨, 가톨릭조혈모세포은행 홍보대사 위촉
  •  기사 이미지 고대구로병원, 감염 관리 캠페인 진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