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수면 중 빛 노출…뇌기능저하 최초 규명 - 고대의대 이헌정 교수팀, 야간 스마트폰 등 각종 기기 빛도 주의 필요
  • 기사등록 2017-03-09 22:54:12
  • 수정 2017-03-09 22:56:26
기사수정

야간의 약한 빛이 인간의 뇌기능에 미치는 영향이 최초로 규명돼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은 고려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헌정, 윤호경 교수, 예방의학과 이은일 교수, 가천의대 강승걸 교수팀.

그동안 야간의 빛 노출이 각종 동식물에 영향을 줘 생태계에 교란을 일으킨다는 보고는 계속 이어져 왔지만 인체에 대한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헌정 교수팀이 젊은 남성 20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수면 중 약한 빛의 노출도 뇌기능에 중요한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수팀은 환경을 통제한 수면검사실에서 수면을 취한 후 다음날 기능적 뇌자기공명영상검사(fMRI)를 시행해 뇌기능의 변화를 확인했다.

2일은 완전히 빛이 차단된 상태에서, 3일째 약한 빛(5 또는 10lux)에 노출된 상태에서 수면을 취한 뒤 낮 시간동안 뇌기능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 결과, 5lux 정도의 빛에서는 큰 영향이 없었지만 10lux 정도의 빛에 노출될 경우 다음날 낮 시간의 뇌기능 상태에 안좋은 영향을 주는 것으로 밝혀졌다.

10lux는 물체를 겨우 인식할 정도의 약한 빛인데, 이번 연구로 야간의 미약한 빛도 인간에게 직접적으로 영향을 준다는 것이 세계 최초로 밝혀진 것이다.

이헌정 교수는 “침실 외부에서 침입광이 있는 경우에는 암막커튼 등으로 수면중 외부의 빛을 최대한 차단하는 것이 좋다”며, “야간에는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의 빛도 최소화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수면 중 빛 노출은 특히 하부 전두엽의 기능에 두드러진 영향을 미쳤으며, 이는 작업기억능력의 저하로 나타난다.

작업기억능력은 단기기억의 일부로서 집중력과 인지능력, 감정조절, 식욕조절 등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이헌정 교수는 “스마트폰 등 최근 늘어나는 디스플레이장치에 의해 증가하는 빛 공해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데, 빛 공해가 인체에 나쁠 것이라는 추정은 많았지만 이번 연구와 같이 직접적인 영향을 규명한 것은 최초이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빛 공해에 대한 심각성 인지와 인식변화가 이뤄지길 바라며 국가정책에의 반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8906765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민국 레슬링 간판 김현우, 진천선수촌 기운 모아 짜릿한 성화봉송
  •  기사 이미지 삼성서울병원 성인심장초음파 ‘年5 만례’ 달성
  •  기사 이미지 조혈모세포이식 7천례…생존률 세계 최고 수준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