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한전립선학회, 창립 20주년…전립선암 교과서도 발간 - 학술대회 통해 자축, 국제화도 본격 시동 예고
  • 기사등록 2017-03-06 00:26:36
  • 수정 2017-03-06 00:26:39
기사수정

대한전립선학회(회장 정재일, 인제의대)가 창립 20주년을 맞아 자축하는 자리가 마련돼 관심을 모았다. 

창립20주년을 기념해 지난 4일 삼성서울병원 본관 지하 1층 대강당에서 개최된 제 26회 정기학술대회에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제시돼 의미를 더했다.

우선 대한전립선학회 20년사가 발간된 것은 물론 이번 집행부의 중점사업이던 전립선암 교과서도 발간됐다.
20년사2.jpg

정재일 회장은 “대한전립선학회의 역량이 집중된 결과물이다”며, 회원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열독을 당부했다.

또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대한비뇨기과학회 회장은 물론 대한비뇨기과학회 분과학회 회장들이 좌장으로 참석했으며, 각 분야에서 뛰어난 연자들이 대거 초빙돼 창립 20주년의 학술적인 만족도를 높였다.
 
단체사진3.jpg

정 회장은 “이제 학회는 또 다른 방향으로의 20년을 준비해야 한다”며, “국내는 물론 세계적인 학회로 발돋움해야 하고, 이를 위해 창의적인 생각과 국내를 대표하는 연구결과가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관련하여 이미 아시아태평양전립선학회가 발족, 성공적으로 운영중이며,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통해 보다 원활한 국제화도 기대되는 상황이다.

이외에도 이번 학술대회에는 비뇨기계국소치료연구회도 발족해 관심을 모았다.
 
20년변천사.jpg

한편 이번 학술대회를 끝으로 회장임기를 마무리하는 정 회장은 임기 중 최대 성과로 ▲대한의학회 가입 ▲대한비뇨기종양학술지의 학술진행재단등재 등과 함께 상임이사진과 이사진을 젊은층으로 대거 교체하면서 활동력을 높였다는 평가도 받았다.

다만 해결과제로 정 회장은 “회원들이 자발적으로 회비를 납부해 회비만으로도 자급자족이 가능한 학회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발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8872160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종양내과학회, 항암치료 대국민 인식 제고 나서
  •  기사 이미지 대한통증학회, 자체 질향상 나서다…고위자과정 운영
  •  기사 이미지 대한노인정신의학회 2017 추계학술대회 및 연수교육 개최
대한골대사학회
CMS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