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백년손님] 개그맨 김수용, 해외봉사갔다 마약사범으로 몰려 - 김수용, “딸과 놀이 공원 가면 저승 사자인 줄 안다” 너스레
  • 기사등록 2016-11-09 16:54:26
  • 수정 2016-11-09 16:55:40
기사수정

1-1.jpg

김수용이 과거 마약 사범으로 오해 받았던 사연을 고백했다.

10일 밤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서는 개그맨 김수용이 스튜디오에 출연해 입담을 자랑한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김수용은 “10kg 이상 살이 빠졌다. 트레이드 마크인 다크서클이 없어졌을 까봐 걱정”이라며 너스레를 떨었지만 여전히 ‘다크한’ 안색을 자랑해 모두를 웃게 했다.

한참 토크를 이어가던 중 MC 김원희는 “김수용과 과거에 해외 의료 봉사를 함께 떠난 적이 있다. 그때 공항에서 유독 김수용 혼자만 검문에 걸렸다”라고 말문을 열어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에 김수용은 “당시 봉사를 같이 간 일행이 30명 가까이 됐다. 짐이 많아서 대신 들어줬는데 갑자기 공항 직원이 와서 나만 끌고 갔다”며 억울했던 상황을 설명하기 시작했다.

짐 가방 안에 주사기와 약들이 가득하자 직원은 “직업이 의사냐”고 물어봤고 김수용은 “코미디언”이라고 대답했다. 김수용은 “공항 관계자는 내 설명을 듣고도 “왜 코미디언이 이런 걸 들고 다니냐”며 얼굴을 보고 의심을 풀지 않았다”고 밝혔다. 뒤이어 김원희는 “김수용이 붙잡혔을 당시 일행이 아닌 척하며 빠르게 지나갔다”고 덧붙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편, 김수용은 이 날 “나이가 들수록 겁이 많아진다”며 “딸과 놀이공원에 가면 항상 회전목마의 마차를 탄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김수용은 “아이들이 마차 안에 있는 나를 보고 저승 사자인 줄 알고 겁을 먹는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10일 밤 11시 10분 방송.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7867805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올 한 해 최고의 웹사이트 의료부문 통합대상 수상
  •  기사 이미지 배우 김지수씨, 가톨릭조혈모세포은행 홍보대사 위촉
  •  기사 이미지 고대구로병원, 감염 관리 캠페인 진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