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올림푸스한국, 어린이용 내시경 교육 만화 출간 - 1950년 최초의 ‘위 카메라’ 발명 이야기 중심으로 내시경에 관한 다양한 …
  • 기사등록 2016-10-18 11:03:08
  • 수정 2016-10-18 11:04:08
기사수정

올림푸스한국(대표 오카다 나오키)이 어린이들에게 내시경과 관련된 각종 의학 및 과학 지식을 알려주는 교육 만화 ‘알수록 재미있는 내시경 이야기’(기획: 올림푸스한국, 출판: 킨더랜드)를 출간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책은 암을 비롯한 각종 질환의 조기 발견과 치료에 도움을 주는 내시경의 쓰임새와 종류, 인류 최초의 내시경부터 현재 사용되고 있는 최첨단 내시경까지 내시경의 역사와 기술을 다양한 그림과 풍부한 사진자료를 활용하여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고 있다.

또 식도, 위, 십이지장, 대장 등 소화기관의 구성과 역할은 물론, 내시경을 구성하는 카메라와 조명의 원리 등 내시경과 관련된 다양한 의학 및 과학 지식을 함께 담았다.

책의 전반부는 1950년 최초로 ‘위 카메라’를 발명한 두 일본인, 올림푸스의 카메라 개발자 ‘스기우라 무쓰오’와 의사 ‘우지 다쓰로’의 이야기가 중심이 된다.

두 사람의 우연한 만남부터 위 카메라를 개발하게 된 계기, 계속되는 실패와 한계를 극복하고 위 카메라를 완성해가는 과정이 생생하게 그려진다.

후반부에서는 위 카메라를 시초로 한 내시경 기술의 발전 과정을 다루면서, 광학 섬유 내시경(1964년), 생체 조직의 일부를 채취하는 생검(biopsy)이 가능한 내시경(1966년), 비디오 내시경(1985년) 등을 소개하고, 이비인후과 내시경, 호흡기 내시경, 방광 내시경, 십이지장 내시경 등 각 신체기관에 최적화된 다양한 내시경과 최소침습수술에 쓰이는 3D 복강경을 소개한다.

올림푸스한국 타마이 타케시 의료총괄부문장은 “어린이들에게 어려울 수 있는 의료기기 이야기를 만화라는 형식을 빌어 이해하기 쉽게 구성했다”며, “내시경 개발에 열정을 쏟았던 개발자와 의료진들의 이야기를 통해 어린이뿐 아니라 많은 독자들이 내시경에 대해 관심을 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도서는 교보문고,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등 전국 주요 서점과 YES24, 인터파크, 알라딘 등 온라인 서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7675616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올 한 해 최고의 웹사이트 의료부문 통합대상 수상
  •  기사 이미지 배우 김지수씨, 가톨릭조혈모세포은행 홍보대사 위촉
  •  기사 이미지 고대구로병원, 감염 관리 캠페인 진행
한국화이자제약
CMS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