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한신생아학회, ‘Hope for Tomorrow 페스티벌’ 개최…“이른둥이, 모두 모여라” - 11월 13일(일) 오후 2시, 서울여성프라자에서 이른둥이 가정 위한 페스티벌 …
  • 기사등록 2016-10-11 12:08:13
  • 수정 2016-10-11 12:10:25
기사수정

대한신생아학회(회장 김병일, 분당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가 오는 11월 13일(일) 오후 1시 30분 서울여성프라자에서 제 5회 이른둥이 희망찾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Hope for Tomorrow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관심 있는 이른둥이 가정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Hope for Tomorrow 페스티벌’은 11월 17일 세계 미숙아의 날(World Prematurity Day)을 맞아 소중한 이른둥이와 그 가정을 위한 희망을 나누는 축제의 장으로, 이른둥이는 우리 미래의 희망이라는 주제 아래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올해 행사에서는 이른둥이 부모 및 아이들에게 유용하고 실질적인 정보를 전달할 ‘이른둥이 키 쑥쑥 키우기 멘토링’, ‘이른둥이 부모 미술심리치료’, ‘이른둥이 훌라후프 신체 운동 클래스’가 준비되어 있다.

이외에도 이른둥이를 위한 ▲잘 자란 이른둥이 선배와 부모가 전하는 이야기  ▲ 이른둥이 사연 공모전 시상식 ▲이른둥이 건강강좌 등이 마련될 예정이다.

관심 있는 이른둥이 가정은 이름, 연락처를 기재하여 캠페인 이메일(preemielove2016@gmail.com)로 사전에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문의는 캠페인 사무국(문의: 02-2022-8260)을 통해 가능하다.

대한신생아학회 김병일 회장은 “이른둥이 가정들이 서로에게 희망을 전하며, 모두 함께 한 마음으로 이른둥이들의 건강한 미래를 응원하자는 취지에서 본 행사를 기획하게 되었다”며, “이른둥이는 면역이 약하고 신체 장기 발달이 미숙한 상태에서 태어나 생후 2-3년 동안 적극적인 보살핌이 필요하지만, 적극적으로 케어한다면 결코 작지 않는 미래의 희망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제5회 이른둥이 희망찾기 캠페인에서는 공식 홈페이지 (http://www.preemielove.or.kr) 및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preemielovecampaign)을 통해 캠페인 소식 및 건강정보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7615526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노인정신의학회 2017 추계학술대회 및 연수교육 개최
  •  기사 이미지 대한통증학회, 자체 질향상 나서다…고위자과정 운영
  •  기사 이미지 대한종양내과학회, 항암치료 대국민 인식 제고 나서
대한골대사학회
CMS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