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반영구화장용 문신 염료, 피부에 치명적…소독시스템 잘 갖춰진 피부과 찾아야 - 니켈, 비소 등 피부에 노출되면 알레르기, 피부암 등 유발
  • 기사등록 2016-10-06 16:32:29
  • 수정 2016-10-06 16:33:17
기사수정

아이라인, 눈썹, 입술 등에 한번 시술하면 수년간 화장 효과를 나타낼 수 있어 인기인 반영구화장용 문신 염료에서 발암물질과 중금속이 다량 검출됐다. 이들 물질은 피부에 침투되면 여러 부작용이 생길 수 있어 주의를 요한다.

◆발암물질이 피부에 스며들면 치명적
이번에 검출된 유해물질 중 니켈은 피부 알레르기를 잘 유발시키는 대표적인 금속물질이다.

평소 피부가 예민하고 금속 알레르기가 있다면, 반영구문신 염료에 들어있는 니켈 성분에 의해서 습진이 심해지거나 문신 부위와 그 주변 피부에 알레르기 반응이 생길 수 있다.

비소는 피부암과 폐암의 대표적 발암물질이다. 비소에 피부가 노출되면 비소각화증이라고 하는 피부암 전구증이 생길 수 있고, 나아가 편평상피세포암과 같은 피부암이 발생하게 된다.

강동경희대병원 피부과 유박린 교수는 “발암물질이나 중금속이 피부에 침투된 후 전신으로 흡수되는 양은 매우 적겠지만, 피부에 노출되는 것만으로도 여러 가지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다” 며 “반복적으로 반영구문신을 하게 되면 그 위험성은 더 커진다” 고 말했다.
6-2.jpg
▲ 발암물질과 중금속에 의한 피부 질환의 종류와 치료법

◆불법 문신 시술업소 피해야
아울러 불법으로 문신을 하는 곳이나 그곳의 시술기구들이 항균 적으로 깨끗이 소독되어 있지 않은 경우가 많아서 피부감염증과 같은 감염의 우려가 많다.

이는 피부 감염 뿐만 아니라 HIV(에이즈)나 B, C형 간염 등의 전파경로가 될 수도 있다. 또한 사람의 피부 살성에 따라 켈로이드와 같은 비후성흉터(비대흉터)가 남는 경우도 있다.

유박린 교수는 “문신은 되도록이면 하지 않는 것이 좋은데, 혹시라도 해야 한다면 무분별한 시술이 진행되는 업소보다는 소독시스템이 잘 갖추어진 피부과를 이용하는 것이 건강한 피부 관리를 위해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7573904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병원에 접목되는 인공지능(AI) 다양화…모델개발부터 임상 적용까지
  •  기사 이미지 사랑으로 전달하는 따스한 온기…의료계, 연탄 나눔으로 사랑 나눔
  •  기사 이미지 분당서울대병원 용역직 근로자들 무기한 총파업…용역직 노조 vs 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대한간호협회2019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