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환경호르몬이 수컷 불임률 3배 높여 - 임신 도중 프탈레이트 과다 노출로 인한 해악 대물림
  • 기사등록 2016-04-21 17:04:01
  • 수정 2016-04-21 17:04:12
기사수정

임신 도중 환경호르몬(내분비계 장애물질) 과다 노출로 인한 해악이 대물림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임신 기간에 환경호르몬의 일종인 프탈레이트를 다량 섭취한 생쥐가 낳은 새끼 중 수컷은 불임률이 일반 생쥐보다 3배까지 높고, 암컷은 생식능력이 20% 가량 떨어진다는 동물실험 결과가 국내·외 학자에 의해 제시된 것이다.

DEHP 등 프탈레이트는 배달음식의 랩 등 일부 플라스틱을 유연하게 하는 물질이다.

한양대 생명과학과 계명찬 교수(환경호르몬 대체물질 개발사업단장)는 “임신 기간에 DEHP(프탈레이트의 일종)를 주입한 생쥐와 임신 도중 DEHP에 노출되지 않은 생쥐의 암컷 새끼를 비교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비교 결과에 따르면 DEHP에 노출된 어미가 낳은 새끼의 경우 질 경부가 정상(생후 33일)보다 5일 가량 일찍 열렸다.

일반 생쥐에 비해 자신의 새끼도 20% 정도 적게 낳았다. 닫혀 있던 질의 경부가 열린 것은 암컷 생쥐가 성숙했음을 의미한다.

출산 새끼 수는 생식능력을 반영하는 지표다. 이 연구결과는 대한남성과학회 주최, 미래창조과학부 환경호르몬사업단 주관으로 21일 한양대 자연대에서 열린 ‘2016년 한양생식생물학심포지엄’에서 공개됐다. 

DEHP에 많이 노출된 어미가 낳은 암컷 생쥐의 발정주기(사람의 생리주기에 해당)는 정상(약 5일)보다 0.8일(16%) 연장됐다. 이는 총 배란 횟수가 줄어 생식능력이 그만큼 떨어졌음을 의미한다.     

계 교수는 “DEHP에 과다 노출된 어미로부터 태어난 암컷 새끼가 성숙하길 기다렸다가 이 새끼(시험관 아기 시술 때처럼)에 과(過)배란을 유도했다”며 “그 결과 비(非)정상 난자 수가 늘어난 반면 난자의 수정률은 20% 감소했다”고 말했다.

계 교수는 임신 도중 DEHP에 많이 노출된 어미가 낳은 암컷 새끼와 보통 수컷을 교배시켰다. 젊은 ‘생쥐 부부’는 평균 11마리의 새끼를 낳았다. 일반 생쥐 부부의 새끼 수 14마리에 비해 3마리(21%)나 적게 낳은 셈이다.  

계 교수는 “동물실험 결과를 그대로 사람에게 적용하긴 힘들지만 임신 중이거나 모유를 먹이는 기간에 DEHP에 노출된 엄마가 낳은 딸은 사춘기가 빠르고 나중에 생식 능력이 떨어질 우려가 있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다”고 강조했다.

이날 심포지엄에 참석한 미국 일리노이대학 수의학과 고제명 교수는 “임신 기간에 DEHP에 과다 노출된 어미가 낳은 수컷 생쥐도 성숙이 지나치게 빠르고 불임률이 높았다”고 지적했다.  

DEHP에 노출된 어미가 낳은 수컷 생쥐의 불임률은 최고 86%에 달했다. DEHP와 접촉하지 않은 어미가 낳은 수컷의 불임률(25%)보다 세 배 이상 높았다.  

정자수와 정자의 운동성도 임신 도중 DEHP에 과다 노출된 어미가 낳은 수컷이 떨어졌다. 

고 교수는 “어미가 임신 기간에 DEHP에 많이 노출되면 수컷 새끼의 불안감이 커지고 기억력이 떨어졌다”며 “동물실험 결과라는 한계가 있지만 엄마가 임신 도중 환경호르몬과 자주 접촉하면 아들·딸의 생식 능력은 물론 정서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시사한다”며 “임신 기간엔 환경호르몬에 노출되지 않도록 각별히 조심할 것”을 당부했다. 

어머니 뱃속에 있을 때부터 접하게 되는 DEHP 등 프탈레이트는 양수·제대혈(탯줄)모유에서도 검출된다.

프탈레이트는 인체 내에서 생물학적 반감기(10∼12시간)가 짧아 임산부가 약간만 주의해도 아이에 미치는 영향을 크게 줄일 수 있다. 프탈레이트가 함유된 플라스틱과 배달음식 랩 등의 사용을 줄이면 자녀의 프탈레이트 노출량이 대폭 감소한다. 

한편 환경호르몬으로부터 국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환경호르몬 대체물질 개발사업단’은 프탈레이트 대체물질 등을 개발 중이다. 이 연구는 미래부와 한국연구재단으로부터 3년 간 연구비를 지원받아 진행되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6122574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노인정신의학회 2017 추계학술대회 및 연수교육 개최
  •  기사 이미지 대한통증학회, 자체 질향상 나서다…고위자과정 운영
  •  기사 이미지 대한종양내과학회, 항암치료 대국민 인식 제고 나서
대한골대사학회
CMS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