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女 여드름 환자, 10명 중 5명 컨실러 사용…대처 방안 제시 필요 - 99.1% 컨실러·색조화장 악영향 인지, 50% 그래도 계속 사용
  • 기사등록 2016-02-23 15:37:31
  • 수정 2016-02-23 15:38:18
기사수정

여성 여드름 환자 중 절반 이상이 여드름을 가릴 목적으로 화장품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제대학교 부산백병원 피부과 김효진 교수팀이 여드름 환자 170명(여 113명, 남 57명)을 분석한 결과 여성의 경우 여드름을 가리기 위해 51.3%가 컨실러(concealer)를 사용하고 있었으며, 36.6%는 색조화장을 하고 있었다.

문제는 화장품이 여드름을 악화시킬 수 있다는 응답이 99.1%(112명)로 대부분이었지만 그중 절반 이상(51명)은 화장품 사용을 중지할 생각이 없다고 답했다.

화장품이 여드름을 나빠지게 할 수 있다는 걸 알면서도 어쩔 수 없이 사용한다는 것이다.

화장품으로 인해 발생한 여드름은 ‘화장품성여드름(Acne Cosmetica)’이다. 
화장품에 사용되는 특정 성분과 여드름 발생의 상관관계는 명확히 밝혀지진 않았지만, 과다한 화장품 사용은 여드름을 악화시킬 수 있다.

김효진 교수는 “여자 여드름 환자 50% 이상에서 여드름을 가리기 위해 화장품을 사용하고 있다는 것은 노출 부위에 발생한 여드름으로 인한 심리적인 스트레스가 적지 않음을 반증한다”며 “따라서 중증의 여드름을 제외하고 여성 환자에게 화장품 사용을 무조건 중단하도록 하는 것 보다 여드름 저유발성 화장품을 사용하거나 피부상태에 따라 화장품 사용량을 조절하는 등 대체할 방안을 제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또 “여성 환자에서 여드름이 주는 심리적 영향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며, 치료와 더불어 적절한 피부 관리에 대한 교육이 시행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3-19.jpg

교수팀은 여드름 환자의 인식에 대한 조사도 진행했다.

직접적인 여드름 원인으로 피부분비의 증가가 34.7%로 가장 많았고, 식습관 11.7%, 세균 증식 10.6%, 스트레스 9.4%로 대답했다.

실제 여드름의 원인이 피지 분비 증가, 모낭의 과다각질화, 여드름균 증식, 염증 반응이 여드름 발생 주요 병인이며 혈당부하지수가 높은 음식과 스트레스도 여드름 발생과 악화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환자들이 여드름의 원인에 대해 비교적 정확한 인식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피부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사회적 분위기와 인터넷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서 노출된 질환 관련 정보의 증가에 기인한 것으로 교수팀은 추정했다.  

환자들이 병원을 찾는 이유로는 여드름 흉터(26.5%)와 폐쇄면포(블랙헤드, 24.1%)가 절반 이상 차지했다.

가장 선호하는 치료법은 면포압출술(여드름 짜는 시술)과 레이져 치료(31.2%), 국소도포제(18.2%), 경구제(9.4%), 병변주사(4.1%), 박피술(2.3%) 순이었다. 여드름 치료 방법을 선택하는 기준으로 대부분의 환자(81.1%)가 치료 효과를 중시한다고 답했으며, 11.8%는 안전성을 기준으로 삼았다.

부산백병원 피부과 설정은 교수는 “피부과 의사는 환자와의 원활한 의사소통을 통해 환자의 여드름에 대한 지식과 치료에 대한 인식을 파악해야 한다”며 “여드름의 원인을 정확히 환자에게 인지시키고 각 치료의 장단점을 이해시켜 치료 순응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2015년 대한피부과학회지에 발표됐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5620934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노인정신의학회 2017 추계학술대회 및 연수교육 개최
  •  기사 이미지 대한통증학회, 자체 질향상 나서다…고위자과정 운영
  •  기사 이미지 대한종양내과학회, 항암치료 대국민 인식 제고 나서
대한골대사학회
CMS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