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중년 남성의 적, 전립선비대증…최근 5년간 전립선비대증 환자 32% 증가 - 대한비뇨기과학재단, 전립선비대증 진료 인원 증가 추이 및 수술치료 현황 …
  • 기사등록 2015-12-17 12:03:32
  • 수정 2015-12-17 12:06:47
기사수정

전립선비대증으로 진료실을 찾은 인원이 5년 전 보다 약 32% 증가했으며, 70세 이상 고령층 환자에서 전립선비대증 수술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비뇨기과학재단(이사장 주명수, 서울아산병원 비뇨기과 교수)이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통계보험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토대로 최근 5년간(2010~2014년) 전립선비대증 진료 인원 증가 추이 및 수술적 치료 현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

◆대표적인 남성 질환 전립선비대증, 최근 5년간 진료인원 32% 증가
전립선비대증은 50대 남성의 50%, 60대 남성의 60%, 70대 남성의 70%가 겪는 질환으로 환자 나이에 비례하여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2010년 전립선비대증 질환으로 진료실을 찾은 인원은 77만 1,862명이었고, 연평균 7.2%씩 증가해 2014년 101만 8,226명에 달하였으며 5년간 약 32%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표. 전립선비대증 질환으로 진료실을 찾은 인원
7-2.jpg
<출처: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통계보험>

◆70~80대 전립선비대증 환자에서 수술치료 꾸준히 증가
연령대별 전립선비대증 수술 빈도에 대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수술을 적극적으로 받는 시기는 60대였고, 60-70대가 2014년 기준으로 전체 세대 중 78%를 차지하며 수술 빈도가 가장 높은 연령대로 자리잡았다.

수술 빈도가 꾸준히 늘고 있는 연령대는 70-80대로 2010년부터 2011년까지 각각 10% 내외, 20% 내외의 증가세를 보이다 현재 약 2%의 증가 수치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표. 연령별 전립선비대증 수술 빈도 변화 추이
7-3.jpg
<출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대한비뇨기과학재단 주명수 이사장(서울아산병원 비뇨기과)은 “사회가 고령화되면서 노년층의 삶의 질 추구에 대한 인식이 확산돼 70세 이상 고령 환자들도 적극적으로 수술 치료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전립선비대증 수술이 효과뿐 아니라 합병증 및 부작용의 위험으로부터 안전성을 확보해 환자들의 수술 접근성이 좋아진 만큼 전립선비대증 증상이 있다면 방치하지 말고 비뇨기 전문의와 상담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립선비대증 수술, 5년간 꾸준히 시행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수술법 간 빈도변화 추이를 분석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전체적인 전립선비대증 수술 건수는 큰 증가없이 꾸준히 시행되고 있었다.

특히 2011년 이후 홀렙 레이저 수술(Holmium Laser Ablation of the Prostate, HOLEP)이 KTP 레이저 수술(Potassium Titanyl Phosphate, KTP)보다 더 많이 시행되고 있었으며, 2014년 기준으로 홀렙 레이저 수술은 KTP 레이저 수술의 2배 이상 시행되었다.

아울러 요도에 내시경을 삽입하여 전립선을 긁어내는 경요도 전립선 절제술(Transurethral Resection of The Prostate, TURP)은 여전히 다빈도로 시행되고 있음이 밝혀졌다.

표. 수술법 간의 빈도변화 추이
7-4.jpg
<출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참고. KTP 레이저 수술(KTP): 지혈과 기화에 탁월한 레이저를 이용해 전립선 조직을 제거하는 수술, 홀렙 레이저 수술(HOLEP): 전립선을 싸고 있는 막 안쪽에서 비대된 조직을 통째로 제거하는 수술, 경요도 전립선 절제술(TURP): 내시경으로 비대된 조직을 깎아내는 수술, 가장 보편적이고 전통적인 수술.
 
대한비뇨기과학재단 홍보이사 서주태 교수(단국의대 제일병원 비뇨기과)는 “전립선비대증 홀렙 레이저 수술의 증가 속도를 미루어 보아 향후 KTP 레이저 수술과의 격차는 더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경요도 전립선 절제술(TURP)은 현재까지 다빈도로 시행되고 있는데, 이는 TURP 수술의 효용성이 여전히 인정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전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5032136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종양내과학회, 항암치료 대국민 인식 제고 나서
  •  기사 이미지 대한통증학회, 자체 질향상 나서다…고위자과정 운영
  •  기사 이미지 대한노인정신의학회 2017 추계학술대회 및 연수교육 개최
대한골대사학회
CMS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