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비만 여성, 청국장 섭취…혈중 중성지방 12% 감소효과 - 젊은 여성에게 더 뚜렷, 청국장 속 고초균(발효균)이 혈관 건강 ‘지킴이’
  • 기사등록 2015-08-10 10:37:42
  • 수정 2015-08-10 10:38:19
기사수정

우리나라 고유의 콩 발효음식인 청국장이 비만 여성의 혈중(血中) 중성 지방(triglyceride) 수치를 낮추는데 효과적인 것으로 밝혀졌다.

10일 사단법인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세명대 한의학과 김형준 교수팀이 청국장이 여성의 혈관 건강에 미치는 효과를 연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김 교수팀은 체중관리에 실패한 경험이 있는 비만 또는 과체중 여성 53명을 대상으로 2014년 5월∼9월 ‘청국장 섭취 그룹’과 ‘비(非)섭취 그룹’으로 나눈 뒤 12주간 비교 관찰했다.

그 결과 청국장 섭취 그룹의 평균 혈중 중성지방 수치는 청국장 섭취 전 106.9㎎/㎗에서 섭취 12주 뒤 95.1㎎/㎗으로 12%(11.8㎎/㎗) 감소했다.

반면 청국장 비섭취 그룹의 평균 중성지방 수치는 같은 기간 124.8㎎/㎗에서 131.4㎎/㎗으로 오히려 약간 증가했다. 하지만 혈중 총 콜레스테롤·LDL 콜레스테롤·HDL 콜레스테롤 수치에 큰 변화가 없었다.

청국장의 콜레스테롤 저하 효과는 연령별로 다르게 나타났다. 40대 미만 젊은 여성의 경우 혈중 총 콜레스테롤 수치가 섭취 전 평균 183.4㎎/㎗에서 12주 뒤 179.3㎎/㎗로 4.1㎎/㎗ 감소한 데 비해 40대 이상 여성에선 청국장 섭취 전(192.4㎎/㎗)과 섭취 12주 뒤(192㎎/㎗) 결과가 거의 차이가 없었다.

이는 혈관 건강에 미치는 청국장의 긍정적인 효과가 젊은 여성에서 더 두드러짐을 의미한다.

우리 몸의 지방은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으로 구성된다.

이 중 물에 녹지 않는 지방인 중성지방은 포도당과 더불어 세포의 중요한 에너지원으로 작용한다. 하지만 과다한 중성지방은 혈관 건강에 해로운 콜레스테롤(LDL 콜레스테롤)이 쌓이는 것을 돕고, 이로운 콜레스테롤(HDL 콜레스테롤)의 분해를 촉진한다. 일반적으로 권고되는 혈중 중성지방 수치는 150㎎/㎗ 미만이다. 

대두(콩)를 발효시킨 청국장엔 혈관 건강을 돕고 비만을 억제하는 고초균(바실러스 서브틸리스)이 들어 있다.

고초균은 혈관 속 지방인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을 분해시키는 작용을 한다.
 
공기·마른 풀·토양 등 자연계에 널리 분포하는 고초균은 청국장과 메주를 만드는 데 흔히 쓰인다.

고초균은 산소를 싫어하는 유산균과는 달리 산소를 좋아하는 호기성(好氣性) 세균이다. 청국장을 섭취해서 대장(大腸)까지 내려간 고초균이 산소를 먹어 치우면 대장은 혐기성 세균인 유산균이 자라기에 더없이 좋은 환경이 된다.

청국장의 단백질은 고초균에 의해 아미노산으로 잘게 쪼개진 상태여서 그만큼 흡수가 잘 된다. 콩을 가장 효과적으로 먹을 수 있는 방법으로 청국장이 추천되는 것은 그래서다.

청국장에 든 고초균은 최대한 많이 섭취하는 것이 건강에 이롭다. 청국장을 끓일 때도 가능한 한 고초균을 많이 살리는 조리법을 택해야 한다. 찌개가 끓을 때 일단 불을 끈 뒤 청국장을 풀어 넣으면 고초균이 더 많이 살아남는다.  

이번 연구결과(대두발효물 섭취가 비만 여성의 혈청 지질 농도와 체중 및 체지방 감소에 미치는 영향)는 ‘대한한방부인과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한편 청국장은 현대인의 3대 건강식품(발효식품·채소·콩) 중 두 가지(발효식품·콩)를 겸비한 음식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3917036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종양내과학회, 항암치료 대국민 인식 제고 나서
  •  기사 이미지 대한통증학회, 자체 질향상 나서다…고위자과정 운영
  •  기사 이미지 대한노인정신의학회 2017 추계학술대회 및 연수교육 개최
대한골대사학회
CMS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