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019년 세계응급의학회 서울 유치성공
  • 기사등록 2014-10-31 22:42:55
  • 수정 2014-10-31 22:43:44
기사수정

대한응급의학회 이강현 이사장(연세대학교 원주의과대학 교수)이 지난 29일 미국 시카고에서 개최된 세계응급의학연맹(IFEM) 이사회에 참석하여 2019년 ‘제18차 세계응급의학회(ICEM)’ 서울 유치에 성공하였다.
 
1-12.jpg

‘2019 세계응급의학회’는 세계 최대 규모의 응급의학회로 약 50여개국에서 4,000여명의 응급의학의사들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번 ‘제18차 세계응급의학회’ 유치경쟁에는 4개국이 경쟁하였으나 그간 대한응급의학회가 2009년 아시아 응급의학회, 2012년과 2014년 환태평양 응급의학회를 개최한 경험이 인정되어 최종 서울에서 개최가 최종 확정되었다.

이번 ‘2019 세계응급의학회’ 유치는 대한응급의학회가 학문적으로 세계응급의학에 인정받은 결과 이며, 2019년은 대한응급의학회 30주년이 되는 해라 응급의학 분야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중요한 기회다.
 
1-13.jpg

이번 ‘18차 세계응급의학회’ 서울 유치는 대한응급의학회, 한국관광공사 및 서울컨벤션뷰로에서 공동 유치 노력으로 이루어졌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1476285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40대 이상 남성 10명 중 8명 ‘전립선암 검진 경험 없어’…주된 이유 “증상이 없어서”
  •  기사 이미지 한국임상고혈압학회 ‘알기 쉬운 당뇨병’ 발간
  •  기사 이미지 강직성척추염 환자 ‘진단 난민’ 3년 이상 고통…전국 26개 대학병원 환자 조사결과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