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궁금한 이야기 Y]맥도날드 할머니의 마지막, 할머니가 기다리던 기적은 무엇일까? - ‘맥도날드 할머니’ 마지막 편
  • 기사등록 2013-10-17 22:13:22
  • 수정 2013-10-17 23:45:05
기사수정

지난 10일, 일명 ‘맥도날드 할머니’라 불리던 권하자(73) 할머니가 무연고 변사자로 사망처리 됐다는 소식이 뒤늦게 알려졌다.

Img0404_20131017160937_3.jpg

패스트푸드점, 외국 유명 프랜차이즈 커피 전문점 등을 전전하며 자신만의 방식으로 노숙생활을 했던 할머니에게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24시간 동안 단 한 번도 눕지 않고, 커피 한 잔만으로 끼니를 때우던 할머니는 2010년 12월, [맥도날드 할머니, 24시간 고행의 이유는 무엇인가]방송을 통해 20여 년 동안 외무부에서 근무했던 미모의 엘리트였다는 사연까지 알려져 놀라움을 안긴 바 있다.

Img0404_20131017160937_5.jpg

그런데 할머니는 방송 이 후 조금씩 달라졌다고 했다. 무엇보다 주변 사람들에게 마음을 열기 시작했다는 할머니가 마음을 열 수 있었던 사연은 무엇일까? 제작진은 수소문 끝에 할머니의 마지막을 함께했던 친구를 만날 수 있었다. 놀랍게도 그녀는 할머니와 무려 45살의 나이 차가 나는 스테파티 세자리오(Stephanie Cesario. 28). 2011년 처음 만난 둘은, 나이와 국경을 초월하고 ‘우정’을 키워나갔다고 했다. 유명대학 불문과를 졸업했던 할머니는 유창한 영어를 구사하며, 그녀의 한글 선생님까지 자처했다는데….

“나중에 제가 아이가 생긴다면 아일 데리고 할머니를 보러 올 거예요.”

연락되는 가족이 없어 무연고 묘지에 안치된 권하자 할머니. 스테파니와 함께 찾은 무연고 추모의 집에서 그녀는 할머니의 쓸쓸했던 죽음에 조용히 눈물만 흘렸다. 맥도날드에서 무연고 추모의 집까지. 과연, 주변 사람들이 기억하는 할머니의 마지막은 어떤 모습일까? 내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되는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맥도날드 할머니의 세 번째, 그 마지막 길을 되짚어보도록 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38201556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올 한 해 최고의 웹사이트 의료부문 통합대상 수상
  •  기사 이미지 배우 김지수씨, 가톨릭조혈모세포은행 홍보대사 위촉
  •  기사 이미지 고대구로병원, 감염 관리 캠페인 진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